문화

동아사이언스

1m 거리두기만으로 바이러스 감염위험 82% 줄어..마스크 쓰면 85% 감소

윤신영 기자 입력 2020. 06. 08. 17:20

기사 도구 모음

개인이 1m 이상 거리를 유지하면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82%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와 같은 호흡기 감염병 방역에 물리적 거리두기(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이 얼마나 효과적인지에 대해 기존 44개 문헌을 메타분석한 결과, 의료환경이나 지역사회에서 사람 간 거리를 1m 유지할 경우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82% 감소된다고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대본 "2m 거리두기·마스크 착용 생활화 당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8일 오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대본 브리핑 캡쳐

개인이 1m 이상 거리를 유지하면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82%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거리를 길게 유지하면 감염 위험은 더욱 낮아졌다.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에도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85% 감소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m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습관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개최한 정례 브리핑에서 영국 의학학술지 ‘랜싯’에 지난 1일 발표된 논문의 내용을 소개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와 같은 호흡기 감염병 방역에 물리적 거리두기(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이 얼마나 효과적인지에 대해 기존 44개 문헌을 메타분석한 결과, 의료환경이나 지역사회에서 사람 간 거리를 1m 유지할 경우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82% 감소된다고 나타났다”고 밝혔다. 메타분석은 기존 연구의 데이터를 취합한 뒤 재분석해 새로운 결과를 얻는 연구 방법이다.

이 논문은 캐나다 연구팀이 수행한 연구 결과다. 이에 따르면 개인간 거리를 1m 이하로 유지할 경우 바이러스 감염 확률은 12.8%였는데, 1m 이상 유지할 경우 2.6%로 크게 떨어졌다. 이를 상대적인 위험도(aOR)로 환산해 비교하면 0.18이라는 수치가 나온다. 이는 1m 거리를 유지할 경우, 유지하지 않을 때에 비해 감염 위험이 82% 줄어든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거리가 1m씩 늘어나면 감염 위험을 줄이는 효과는 2.02배씩 늘어난다”고 밝혔다.

마스크 역시 효과가 높았다. 마스크 착용은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85% 낮췄다. 마스크를 쓰지 않을 때 감염 확률이 17.4%였지만, 쓰자 3.1%로 줄었다. 연구는 독특하게 얼굴 가리개(고글이나 페이스실드)를 착용했을 때의 안전도도 평가했다. 쓰지 않았을 때 감염률은 16%였는데, 착용 뒤에는 5.5%로 떨어져 감염 위험을 66% 줄이는 효과를 냈다.

정 본부장은 “생활속 거리두기의 기본수칙으로 제시했던 2m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실천으로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을 상당부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과학 문헌으로 확인됐다”라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특히 밀집된 밀폐 화경에서의 감염 위험성을 경고했다. 그는 “1명의 환자가 밀폐된 환경에서 침방울이 많이 생기는 활동을 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1시간 동안 노출되면 50% 이상이 감염된다”며 “이런 사실을 인지하고 해당 환경을 피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윤신영 기자 ashilla@donga.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