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 원묵고 '고3 확진자' 접촉한 769명 전원 '음성'(종합)

장지훈 기자 입력 2020.06.09. 11:05

서울 중랑구 원묵고등학교 학생 1명이 등교수업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학생·교직원 대상 전수검사가 이뤄진 가운데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서울시교육청과 중랑구 등에 따르면 지난 7~8일 진단검사를 받은 원묵고등학교 학생·교직원 등 769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묵고 10일까지 원격수업.."등교 재개 시점 확정 안 돼"
8일 서울 중랑구 원묵고등학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손 소독을 한 뒤 이동하고 있다./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서울 중랑구 원묵고등학교 학생 1명이 등교수업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학생·교직원 대상 전수검사가 이뤄진 가운데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서울시교육청과 중랑구 등에 따르면 지난 7~8일 진단검사를 받은 원묵고등학교 학생·교직원 등 769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중랑구는 "지난 7일 접촉 우려가 높은 138명에 대해 우선적으로 선별검사를 시행했고 나머지 631명은 8일 원묵고등학교 임시선별진료소 등에서 검사했다"며 "이날 오전 9시에 검사자 전원에 대한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원묵고등학교 3학년 A양(18)은 지난 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5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를 방문한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앞서 롯데월드몰을 방문한 사실을 알고 6일 진단검사를 받은 끝에 확진자로 분류됐다.

A양은 지난달 20일 등교개학 이후 지난 5일까지 매일 학교에서 수업을 들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지난 6일 학교 시설을 폐쇄한 뒤 소독 작업을 하고 학생(679명)과 교직원(90명) 등 769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시행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138명은 지난 7일 중랑구보건소(52명)와 서울의료원(86명)에서, 나머지 631명은 원묵고등학교에 설치한 임시선별진료소(623명)와 중랑구보건소(8명)에서 8일 진단검사를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A양은 확진 판정 이후 서울의료원에 입원해 받은 재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서울의료원은 확진 판정 직후 음성 판정으로 뒤집힌 사례가 앞서 여러차례 있었던 것을 고려해 당분간 A양의 경과를 지켜보면서 다시 검사할 계획이다.

A양은 지난달 16일에도 의심증상이 나타나 지난달 25일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원묵고등학교는 10일까지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학교 구성원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온 만큼 11일부터는 등교수업을 재개할 가능성이 높지만 교육·보건당국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11일부터 등교수업을 시작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A양과)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학생들의 경우 자가격리로 등교가 늦춰질 수 있다"며 "학생들의 입시 문제도 걸려 있는 만큼 교육·보건당국과 논의해서 등교수업 재개 시점과 자가격리 여부 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원묵고등학교 근처에 있어 8일 등교를 중지했던 14개 학교 가운데 송곡여자중학교, 신현중학교, 송곡고등학교, 송곡여자고등학교, 송곡관광고등학교, 혜원여자고등학교 등 6개 학교는 이날 등교수업을 재개했다.

금성초등학교, 태릉중학교, 태릉고등학교, 중화고등학교, 신현고등학교, 원묵중학교 등 6개 학교는 오는 10일 등교수업을 재개할 예정이다.

원묵초등학교와 봉화초등학교는 11일부터 다시 등교수업을 한다.

hunhun@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