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헤럴드경제

"마지막 끈 놓지 않았다"..싸이월드 대표 '눈물의 호소'

입력 2020. 06. 09. 11:37 수정 2020. 06. 09. 14:31

기사 도구 모음

"아직 폐업 아니다. 싸이월드를 살리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싸이월드 폐업 논란이 불거진 후, 연락두절 상태였던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가 처음으로 언론에 입을 열었다.

이와 관련, 과기부와 방통위는 싸이월드가 사업유지 의사를 밝힌 만큼, 아직 폐업과 관련해 별다른 조치를 취할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제완 대표, 단독 인터뷰
"폐업 아냐. 끝까지 살리고 싶어
싸이월드 3.0 좌초 가장 뼈아파"
현재 정상적인 사이트접속 불가
데이터 백업 자구책 마련 시급

“아직 폐업 아니다. 싸이월드를 살리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싸이월드 폐업 논란이 불거진 후, 연락두절 상태였던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가 처음으로 언론에 입을 열었다. 그는 “싸이월드를 살리기 위해 모든 걸 내려놨다”며 “마지막 끈을 놓지 않고 있다. 2000만명의 추억이 깃든 싸이월드를 꼭 살리고 싶다”고 호소했다.

전 대표는 헤럴드경제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제가 폐업한 게 아니고, 경영난으로 세금을 미납해 세무서에서 직권 폐업한 것”이라며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회사를 살리기 위해 투자자 물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싸이월드는 5월 26일 자로 국세청 홈페이지에 사업자등록 상태가 ‘폐업’으로 표시돼 있다. 세금 미납으로 국세청이 직권으로 폐업했다. 사실상 문을 닫은 것과 다를 바 없다. 이와 관련, 전 대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며 비장함을 내비쳤다.

그는 “과기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통위(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연락을 받았고 폐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정부도 싸이월드의 서비스 유지에 희망을 걸고 있다. 싸이월드를 포기하지 않았다. 끝까지 살리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벼랑 끝에 선 그가 최후의 보루로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는 것은 투자유치와 인수합병(M&A)이다.

전 대표는 “세무서 직권폐업이니, 투자나 M&A가 성사가 되면 직권폐업은 바로 말소될 수 있다”면서 “모든 걸 내려놓고, 매일매일 투자자들을 물색하고 있다. 때가 되면 구체적으로 얘기하겠다”고 전했다.

전 대표는 지난 2000년 네이버, 다음과 함께 대표적인 포털서비스였던 프리챌을 만든 인물이다. 2016년 몰락의 길을 걷던 싸이월드를 인수, 소셜미디어(SNS) 기반의 동영상 융합 서비스(싸이월드 3.0)로 싸이월드의 부활을 꿈꿨지만, 결국 자금난을 이기지 못해 폐업 수순에 몰렸다. 그는 싸이월드 3.0 개발을 목전에 두고, 폐업 위기에 몰린 것을 비통해했다.

전 대표는 “ 싸이월드를 살리기 위해 3.0 개발에 모든 걸 쏟아부었다. 얼마 남지 않았는데, 결국 자금난 때문에 지금의 상황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현재 싸이월드 이용자들은 서비스의 정상적 로그인이 불가한 상태다. KT 등 통신사들이 서버를 유지하고는 있지만 정상적인 데이터 백업과 서버 관리를 위해서는 싸이월드의 자구책 마련이 필요하다. 싸이월드가 결국 폐업하게 되면 방대한 사진과 다이어리를 포함한 각종 기록들이 폐기된다. 사업을 폐업하면 보유하고 있는 개인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하도록 정하고 있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29조 규정 때문이다. 이와 관련, 과기부와 방통위는 싸이월드가 사업유지 의사를 밝힌 만큼, 아직 폐업과 관련해 별다른 조치를 취할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폐업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제재나 폐업 조치 등을 진행할 단계가 아니다”며 “싸이월드의 입장 변화가 있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박세정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