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TV

전 학년 등교수업..현장은 '방역 빈틈' 걱정

장보경 입력 2020. 06. 09. 21: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전 학년 등교 수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계속되는 학교 밖 확진 소식에 학교 현장은 연일 긴장 상태입니다.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현실에, 현장에서는 '방역 빈틈'을 막기 위한 전향적 지원을 호소합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개학 일정이 예정대로 마무리됐지만, 교육현장에선 아직도 등교하는 게 맞다, 아니다를 두고 의견이 여전히 분분합니다.

격주제, 격일제로 운영 중이라지만, 막상 방역관리가 잘 될지 불안하다는 것입니다.

수업과 방역 모두 신경쓰느라 교사들의 업무가 과중될 수 밖에 없다는 대목도 불안감을 키우는 요소입니다.

<박은경 /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 대표> "선생님들에게 너무 미안해요. 가정에서도 부모들이 마스크 쓰냐 안쓰냐 한두아이로도 씨름을 하는데…"

교원단체는 어쨌든 일단 문을 열었으니, 정부의 물품이나 인력에 대한 방역 지원이 전향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합니다.

아울러 인근에 확진자가 생겼을 때 밀접접촉자에 대한 정보가 학교에 공유될 필요성이 있다고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지금은 개인정보 문제에 막혀, 밀접접촉 부모와 학생을 거꾸로 찾고 있는데, 무증상 감염이 적지 않은 만큼 '빈틈'이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신현욱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정책본부장> "공유가 돼야 이 학생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일시 등교 중지를 하고 안전성이 확보가 되면 등교를 시켜야 하는데 불안한 가운데서 가정통신문 돌려서 정보를 역으로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실제 등교 이후 학생들의 학교 밖 확진이 잇따르면서 학교 내 2차 감염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학교마다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검사를 진행하고 등교를 임시 중단하는 사례가 이어지면서 방역 시험대에 오른 학교의 피로감도 쌓여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