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흉물 치워달라" "성난 민심 상징"..부서진 '전두환 동상' 처리 논란

최경호 입력 2020.06.10. 00:03 수정 2020.06.10. 11: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승줄 묶인 동상, 얼굴 부분 훼손
5·18 단체 "철거·복원 여부 검토중"
지난 4월 27일 광주지법 앞에서 희생자 가족들이 매질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두환(89)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을 촉구하기 위해 만든 ‘전두환 동상’ 처리를 놓고 5·18 단체와 광주시가 고민에 빠졌다. “심하게 파손된 조형물이 도심 미관을 해친다”며 동상을 치워달라는 민원이 제기돼서다.

5·18기념재단은 9일 “현재 옛 전남도청 앞에 설치된 전두환 동상의 철거 및 복원 여부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전 전 대통령에 대한 단죄를 촉구하기 위해 만든 동상이 시민들에게 뭇매를 맞아 심하게 훼손됐기 때문이다.

당초 이 동상은 지난해 12월 12일 12·12 군사반란 40주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됐다가 시민들에 의해 파손됐다. 이후 5·18단체들은 지난 4월 27일 파손된 동상을 수리해 광주로 가져왔다.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이날 재판에 출석한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전 전 대통령은 2017년 4월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조 신부는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했다가 기소됐다.

당시 5·18단체는 광주지법에 도착한 전 전 대통령에게 항의하는 뜻으로 동상을 때리는 퍼포먼스를 했다. 전두환 동상은 이날 공판이 끝난 후 80년 5·18의 현장인 옛 전남도청 앞으로 옮겨졌으나 시민들의 매질이 계속되면서 조형물이 파손됐다.

전두환 동상은 전 전 대통령이 죄수복을 입은 채 포승줄에 묶여 무릎을 꿇은 형상으로 제작됐다. 현재 이 동상은 얼굴 절반가량이 떨어져 나가고 상반신이 앞뒤로 쪼개진 채 방치된 상태다. 5·18단체와 광주시는 “동상을 치워달라”는 일부 시민의 민원에 따라 동상을 철거할지를 검토 중이다.

하지만 상당수 시민들 사이에선 “성난 민심이 반영된 현재의 모습을 그대로 두자”는 의견이 많다. “시민들의 분노로 깨진 동상 자체가 5·18 학살 책임자에 대한 단죄”라는 입장이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파손된 동상 자체가 시민들의 분노를 보여주는 것이어서 존치론이나 복원론 모두 의미가 있다”며 “다만 공동체적 민심이 반영된 조형물이 혐오감을 줘서는 안 되는 만큼 철거 여부까지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경호·진창일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