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곽상도 "故 손영미 소장, 사인 불분명해..정확한 사인 밝혀야"

이지은 입력 2020. 06. 11. 14:57 수정 2020. 06. 11. 17:58

기사 도구 모음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 피해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의원이 고(故) 손영미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소장의 사인을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검찰은 마포 쉼터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나 고인을 조사한 적도 출석을 요구한 적도 없다고 한다"며 "압수수색 이후 10일이 지난 시점에 고 이순덕 할머니의 조의금을 손 소장 개인 계좌로 받았다는 글이 올라왔고, 손 소장 사망 기사 댓글에 위안부 할머니 가족이라고 하는 분이 '소장이 할머니 은행계좌에서 큰 돈을 빼내 다른 계좌로 보냈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 피해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의원이 고(故) 손영미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소장의 사인을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손 소장의 사망과 관련해 조사가 필요해보이는 사항이 발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북부경찰청으로부터 답변 받은 자료를 근거로 "본인의 의지만으로 어떻게 사망했는지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검찰은 마포 쉼터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나 고인을 조사한 적도 출석을 요구한 적도 없다고 한다"며 "압수수색 이후 10일이 지난 시점에 고 이순덕 할머니의 조의금을 손 소장 개인 계좌로 받았다는 글이 올라왔고, 손 소장 사망 기사 댓글에 위안부 할머니 가족이라고 하는 분이 '소장이 할머니 은행계좌에서 큰 돈을 빼내 다른 계좌로 보냈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경찰은 손 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결론을 내려놓고 제대로 조사하는지 의문"이라며 "사망 추정시각을 전후해 CCTV에 찍힌 사람들이 누구인지 그들에 대해서 조사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타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건 아니고, 정확한 사인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자살로 종결될 경우 대응을 묻자 곽 의원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정치권에서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어서, 어떻게 보면 문 정부 의문사로 갈 수도 있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