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10년간 2천만 장..누가 무슨 돈으로 보내나

손령 입력 2020. 06. 11. 19:49 수정 2020. 06. 11. 19:5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사실 우리가 흔히 '삐라'라고 불러온 대북 전단의 역사는 한국 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 이후, 남북 관계의 굴곡에 따라서살포 중단과 강행을 반복했던 대북 전단,

과연 누가, 어떤 목적으로 또 어떤 비용으로 살포하는 건지 손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프리 노스코리아"

탈북 단체들의 대북전단이 본격 등장한 건 남북이 상호 비방을 멈추기로 한 지난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 이후.

북한에 대한 비방은 계속되야 한단 겁니다.

지난 10년동안에만 탈북 단체들은 750차례에 걸쳐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더 멀리, 더 많이 보내기 위해 기술도 진화됐습니다.

전단지는 물에 젖지 않도록 종이 대신 필름지를 사용하고, 최근엔 USB로도 보냅니다.

물품들을 묶어 날리는 풍선엔 자동으로 터뜨리는 타이머 장치까지 붙였고, 드론까지 시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처벌법이 없다며 사실상 방관했고, 그사이 갈등과 긴장은 더 고조됐습니다.

급기야 지난 2014년 북한이 대북 전단을 포격해 연천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후 주민들이 대북 전단살포를 몸으로 막으며 탈북 단체와의 충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표면적인 이유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입니다.

[박정오/탈북민 단체 '큰샘' 대표] "북한 주민들의 생존에 관한 문제거든요. 진짜 힘들고 어렵고 배고픈 사람들한테 가는 거 뻔히 알면서 못가게 막는다"

국민들의 자발적인 성원도 내세웁니다.

[박상학/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국민들께서 5천 원, 1만 원씩 전적으로 후원에 의해서 보내기 때문에 많을 땐 많아졌다, 적을 땐 적어졌다 100% 국민 후원금으로 보냅니다."

하지만 대북 전단 살포를 빌미로 후원금을 받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습니다.

실제 후원금이 어디서 들어와 어떻게 사용되는지 알 방법이 없습니다.

정부가 탈북단체 법인 설립 인가를 취소하기로 했지만 요지부동인 것도 후원금 모금엔 전혀 문제가 없기 때문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MBC뉴스 손령입니다.

(영상편집 : 장동준)

손령 기자 (right@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