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靑 "대북 전단 살포 엄정 대응"..직접 발표 배경은?

홍성희 입력 2020. 06. 11. 21:26 수정 2020. 06. 11. 22:0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북한이 연일 대북 전단과 우리 정부를 규탄하는 가운데, 청와대가 오늘(11일)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첫 입장을 내놨습니다.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겠다, 남북 합의를 계속 준수하겠다고 했는데요.

청와대 연결해 발표 배경을 짚어봅니다.

홍성희 기자! 오늘(11일) NCS 사무처장이 직접 입장을 발표한 배경은 뭡니까?

[기자]

네, NSC 회의 결과는 보통 보도자료로 나오기 때문에, 사무처장의 브리핑은 이례적인 일인데요,

중대 기로인 남북관계를 어떻게든 관리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엿보입니다.

사실,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은 이미 통일부가 밝힌 내용이죠,

다만, 안보 사안에 관한 국가 최고 의결 기구인 NSC가 발표했다는 점에서 그 무게감이 다른데요,

한 부처가 아닌, 범정부 차원에서 흔들림 없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계속 추진해나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또 북한이 보복을 공언한 상황에서, 군사 도발만은 막아야 한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오늘(11일) 회의에는 NSC상임위원이 아닌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장관도 참석했는데, 이유가 뭡니까?

[기자]

통일부가 오늘(11일) 탈북민 단체 2곳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죠,

청와대는 적용 법률을 직접 열거했는데요,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유근/NSC 사무처장 : "이러한 행위는 남북교류협력법, 공유수면법, 항공안전법 등 국내 관련법을 위반하는 것일 뿐 아니라..."]

이 법률에 근거해 실제 대북 전단 살포를 규제하는 부처 수장까지 모였다는 건, 단순 으름장이 아니라, 실질적이고, 광범위한 대책을 세우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곧 6.15 20주년인데,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낼까요?

[기자]

남북관계 긴장이 고조되는 만큼 대북 메시지에 고심이 깊은데요,

남북 간 화해, 협력 의지를 천명하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 등 국회 차원을 지원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현 상황을 타개할 대북 제안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