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대북전단 살포 출입금지..걸리면 체포"

신수아 입력 2020. 06. 12. 20:13 수정 2020. 06. 12. 20: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경기도가 대북 전단을 살포할 수 있는 접경 지역에 아예 탈북 단체의 출입을 봉쇄하기로 했습니다.

전단 살포가 쓰레기 문제 뿐 아니라 군사적 충돌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라서 그 지역 주민의 안전까지 위협한다는 게 근거입니다.

신수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2014년 10월, 한 민간단체가 경기도 연천에서 대북 전단지를 날렸습니다.

북한은 전단지가 담긴 대형풍선을 향해 고사총을 발사했고, 총탄은 주민들이 살고 있는 마을까지 날아와 박혔습니다.

이 곳 동주민센터는 6년 전 총탄의 흔적을 여전히 이렇게 남겨두고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당시 충격으로 땅이 패여 있는걸 보존하고 있는 겁니다.

당시를 기억하는 주민들은 최근 전단지 살포 강행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연천 주민] "전단지 뿌리는 거 그러니까 시끄럽잖아. 가까운 사람들에 피해를 주는 거야. 나중에 또 하면(쏘면) 어떻게 해 가까운 우리만 무섭잖아. 우리는 항상 조바심이 나고…"

경기도는 이러한 대북 전단 살포 행위가 단순한 의사 표현을 넘어 도민에 대한 위협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앞으로 경기 연천과 파주, 고양, 김포 등 주요 접경지역은 '위험지역'으로 지정됩니다.

경기도는 이 지역 내 전단 살포자들의 출입을 아예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어길 경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등을 투입해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재강/경기도 평화부지사] "'위험구역' 지정은 전례가 없는 일이기는 하지만, 접경지역의 평화가 도민을 넘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일이라는…"

경기도는 또 사전신고 없는 대북 전단지는 불법 광고물로, 또 수거된 전단지는 폐기물로 간주해 과태료와 복구비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시민단체가 대북 전단지 살포를 강행한 탈북민 단체 대표 등을 경찰에 고발한 가운데,

[조원호/서울통일의길 대표] "대북전단 살포는 민족 구성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남북 대결을 부추겨 남북관계를 파탄내는 백해무익한 망동이다."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는 25일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전단지 1백만 장을 날려 보내겠다고 예고했습니다.

MBC뉴스 신수아입니다.

(영상취재: 김경락 영상편집: 김정은)

신수아 기자 (newsua@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