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현충원 '친일파 파묘행사'에 2500만원 댄 보훈처

양승식 기자 입력 2020. 06. 13. 03: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 대전현충원서 퍼포먼스

국가보훈처가 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의 현충원 '친일파 파묘(破墓)' 행사에 250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광복회와 기념사업회 등 일부 독립운동 단체는 친일 이력이 있는 현충원 안장 인사를 파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현행법상 불가능하다. 이런 상황에서 현충원을 담당하는 보훈처가 이 단체들의 파묘 행사를 후원하는 꼴이 된 것이다.

기념사업회는 1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국가보훈처 등의 후원으로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행사에서 파묘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조승래·이상민 의원의 참석도 예고됐다. 하지만 정부 내부에서는 "유공자의 현충원 안장을 지원하는 보훈처가 현충원 파묘 행사를 후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보훈처는 "기념사업회가 현충원 탐방 행사를 신청해 예산을 지원한 것은 맞는다"면서도 "하지만 애초 계획에는 파묘 퍼포먼스 등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파묘 퍼포먼스를 중단하고 원래 취지로 진행하도록 요구할 것"이라며 "공문을 보내 보훈처 후원이라는 문구도 사용하지 말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