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문대통령 "남북 운명 스스로 개척해야..대북전단 중단 합의 준수"

김현 기자 입력 2020. 06. 15. 19: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어려울수록 작은 일·가능한 것부터 시작"
"판문점선언서 전단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 중단 합의..누구나 준수해야"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20.6.15/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은 15일 남북 관계와 관련해 "우리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개척해야 한다"며 "남과 북이 함께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에 보낸 영상메시지를 통해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 어려울수록 '작은 일부터, 가능한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평화는 누가 대신 가져다주지도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영상메시지에 앞서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메시지의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오늘 역사적인 선언을 기념하는 기쁜 자리에서, 그 선언의 위대한 성과를 되짚어보고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우리가 얼마나 전진했는지 말씀드려야 하는데, 최근의 상황이 그렇지 못해 안타깝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이 일부 탈북자 단체 등의 대북 전단과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소통창구를 닫으면서 국민들께서 혹여 남북 간 대결국면으로 되돌아갈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걸음이라도 나아가기 위해 항상 얼음판을 걷듯이 조심스럽게 임했지만, 충분히 다하지 못했다는 심정"이라고 현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의 상황이 녹록지 않기에 숱한 좌절과 가혹한 이념 공세를 이겨내며 끝내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김대중 대통령님의 용기와 지혜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며 "2000년 6월 15일, 한국전쟁 발발 50년 만에 처음으로 남북의 지도자가 마주 앉을 수 있었던 것은 두 지도자가 대화의 힘을 믿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Δ남북 철도 및 도로 연결 Δ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 시작 Δ이산가족 상봉 등을 거론하며 "모두 대화가 이룬 성과"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2017년 한반도에 전쟁의 먹구름이 짙어가는 상황에서 남북의 지도자가 다시 마주앉을 수 있었던 것도 6·15공동선언의 정신을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가 두 지도자에게 있었기 때문"이라며 "대화의 힘으로,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완성할 수 있었고,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도 시작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는 아직은 남과 북의 의지만으로 마음껏 달려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더디더라도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으며 나아가야 한다"며 "그러나 남과 북이 자주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분명히 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남북 간의 신뢰다. 끊임없는 대화로 남북간의 신뢰를 키워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가 직면한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들은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야 할 것들"이라며 "반목과 오해가 평화와 공존을 향한 우리의 노력을 가로막게 두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정세를 획기적으로 전환하고자 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노력을 나는 잘 알고 있다. 기대만큼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의 진전이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나 또한 아쉬움이 매우 크지만, 나와 김 위원장이 8000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소통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며, 4·27판문점선언과 9·19평양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살포 등 모든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면서 "7·4남북공동성명과 남북기본합의서를 비롯한 역대 남북 합의들도 여러 차례 같은 뜻을 거듭 천명해왔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준수해야 하는 합의다. 국민들께서 이 합의가 지켜지도록 마음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직접 대북전단 문제를 직접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대화의 창을 닫지 말 것을 요청한다"며 "장벽이 있더라도 대화로 지혜를 모아 함께 뛰어넘길 바란다"고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 한민족이 반드시 같이 공존공영해서 새로운 21세기에 같이 손잡고 세계 일류 국가로 웅비하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소회를 상기시키며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이 연대하고 협력하는 시대를 반드시 열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gayunlov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