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무더위와 함께 오는 '지하철 실신'.. '여름 저혈압' 주의를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6.16. 08:30

본격적인 여름 더위가 시작됐다.

여름이 되면 극심한 어지럼증을 느끼거나, 심하면 실신까지 하는 사람이 많다.

고혈압에 비해 저혈압은 그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신하다 외상을 입으면 응급상황에 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 저혈압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탈수를 막기 위해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소 혈압 높은 사람도 경계해야
여성은 생리 주기 호르몬 작용에 따라 저혈압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본격적인 여름 더위가 시작됐다. 여름이 되면 극심한 어지럼증을 느끼거나, 심하면 실신까지 하는 사람이 많다. 작년에도 무더위가 한창이던 7월에 20대 여성이 쓰러져 지하철 운행이 중단된 사례가 있었다. 고혈압에 비해 저혈압은 그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신하다 외상을 입으면 응급상황에 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무더위가 저혈압 유발… 어지러울 땐 바로 휴식해야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9년 6~8월 저혈압 환자 수는 1만5851명으로, 1~3월(9002명)보다 약 76% 더 많았다. 서울시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는 "여름에는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땀 배출이 증가한다"며 "이로 인해 혈류량이 감소하면 탈수 현상이 흔하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더위로 인해 근육과 혈관이 이완되면서 머리로 가는 혈액량도 떨어지면 어지럼증이 나타나도, 심하면 실신하기도 한다.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상시 착용하는 마스크도 신체 온도를 높여 저혈압을 가중하는 원인 중 하나로 작용한다.

고혈압과 달리 정확한 진단 기준은 없지만 90mmHg 이하, 확장기 혈압 60mmHg 이하인 경우를 저혈압이라고 한다. 그러나 저혈압은 고혈압과 달리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 별다른 치료가 필요 없다. 더위로 인해 일시적으로 어지럽거나, 몸에 힘이 빠지는 느낌이 든다면 잠시 휴식해 회복하면 된다. 김학령 교수는 "어지러운 데도 쓰러지지 않으려고 버티는 것은 상당히 위험한 행동"이라며 "어지러움을 느낄 때 곧바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억지로 버티다 실신하면, 쓰러지는 과정에서 머리에 외상을 입는 등 응급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혈압 높은 '고혈압', 혈압 낮은 '젊은 여성' 모두 주의를

여름철 저혈압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탈수를 막기 위해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 간이 된 짭짤한 음식은 혈압을 높이는 효과가 있으므로 짠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고령의 경우 햇볕이 가장 강하게 내리쬐는 낮 시간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한다. 고혈압 환자는 평소 복용하는 혈압약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저혈압이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환자가 임의대로 복용을 조절하면 위험하므로 주치의와 상담해 용량을 조절할 것을 권한다.

한편 20대 여성도 저혈압에 취약하다. 젊은 사람들은 낮은 혈압으로도 원활한 혈액순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혈압이 낮은 경우가 많다. 이때 조금이라도 혈압이 낮아지면 저혈압 증상이 잘 나타난다. 여성들은 생리 주기의 영향을 받기도 한다. 김학령 교수는 "여성은 호르몬으로 인해 혈관이 이완·확장하면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며 "생리 양이 많으면 탈수가 악화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생리 양이 많은 여성이라면 여름철 수분 공급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