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지원 "北 금강산에서도 할 것..과민반응 말아야"

김동호 입력 2020. 06. 16. 17:23 수정 2020. 06. 17. 14:45

기사 도구 모음

박지원 전 의원은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북한 땅에서 일어나는 일에 우리가 과민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남북은 6·15 공동선언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북한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어렵다. 여기서 길을 찾아야 한다. 남북미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6월 15일 오전 서울프라자호텔에서 열린 ' 6·15 남북정상회담 20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박지원 전 의원은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북한 땅에서 일어나는 일에 우리가 과민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김대중 정부에서 대북특사로 파견됐던 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불안한 예측이지만, 북한이 금강산에서도 상징적인 일을 하리라 예측한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박 전 의원은 "남북은 6·15 공동선언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북한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어렵다. 여기서 길을 찾아야 한다. 남북미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