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靑 "김여정 담화, 무례·몰상식..현재론 판문점선언 비준 무리"(종합)

구교운 기자,최은지 기자 입력 2020. 06. 17. 12:02 수정 2020. 06. 17. 14:4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NSC 상임위 화상회의 개최.."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에 경고" 강력 비판
"대북 특사 제안 공개, 전례없는 비상식적 행위" 유감 표명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북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1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성명 20주년 기념 메시지를 신랄하게 비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 관해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아온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라며 "사리분별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전 8시30분부터 오전 10시까지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화상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선 김 제1부부장의 담화 내용을 분석하고 대응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고 한다.

윤 수석은 김 제1부부장이 문제삼은 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에 대해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에서 이러한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수석은 북측이 남측의 특사파견 제안과 이를 거절했다는 사실을 공개한 데 대해서도 "우리측이 현상황 타개를 위해 대북 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전례없는 비상식적인 행위이며 대북 특사 파견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전혀 도움이 안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특히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대북 전단 살포 자제 당부는 여전히 유효한가'란 질문에 "9·19 군사합의나 4·27 선언이 무효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대북전단 살포는 합의 위반이라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강조했다.

'현 상황에 대한 문 대통령 언급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특별히 소개해드릴 만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에 관해선 "제 판단으론 현 상황에서 판문점선언의 비준은 좀 무리가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다만 "당과 협의했거나 당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 제 판단이 그렇다"며 "전체 상황에 대한 인식을 바탕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 논의들이 잠시 있었고, 그런 논의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현 시점에서 어려운것 아닐까 말씀드린 것이다. 그렇게 결정하려면 별도의 회의가 필요하다"고 선을 그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제1부부장의 지난 4일 담화 이후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을 추진했다. 문 대통령도 지난 15일 남북합의 국회 비준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특사 거절은 미리 언질을 받았는지, 공개적 메시지로 알게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특사는 그 자체로 비공개"라며 "저희는 특별히 공개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특사 파견이 무산됐는데 현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구상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계속 논의해봐야 한다"며 "어제(16일) 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상황을 지켜보면서 신중하게 파악하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측의 담화를 반박하거나 비판하는 것 외에 구체적 행동이 가능한가'란 질문에는 "가능한 것이 있다고 하더라도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국 특사 파견 가능성에 관해선 "미국과는 대화 채널이 열려 있지 않냐"면서도 "필요하면 (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지난 15일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 등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를 언급,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한 문 대통령이 지난 15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특사로 파견하겠다는 통지문을 보냈으나 이를 불허했다고 보도했다.

kuko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