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경기도 산하기관 여직원 탈의실서 몰래카메라 발견

수원=김춘성 기자 입력 2020. 06. 17. 14:17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 산하 모 기관 여직원 탈의실에 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공무원이 적발돼 도가 조치에 나섰다.

도는 17일 메모리가 장착된 소형 카메라를 여직원 탈의실에 설치한 직원 K씨를 해당 지역 경찰서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직원은 당직 후 카메라를 집으로 가져가 메모리 카드를 확인 한 결과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17일 오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 경찰에 신고..관용없는 엄벌 직위해제 등 강력대응 방침

경기도 산하 모 기관 여직원 탈의실에 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공무원이 적발돼 도가 조치에 나섰다.

도는 17일 메모리가 장착된 소형 카메라를 여직원 탈의실에 설치한 직원 K씨를 해당 지역 경찰서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K씨가 설치한 소형 카메라는 지난 16일 밤 8시 50분경 밤 당직을 위해 탈의실에 들어간 한 여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해당 여직원은 당직 후 카메라를 집으로 가져가 메모리 카드를 확인 한 결과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17일 오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모리에 저장된 영상 가운데 카메라 설치자가 포착돼 쉽게 적발이 가능했다.

17일 이날 오전 피해 직원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기관장은 카메라 설치자를 즉각 업무 배제시키는 등 피해자와 격리 조치했다.

경기도 조사담당관실 관계자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으로 해당 직원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 등 관용 없는 엄벌이 처해질 것”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중징계 요구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피해 여직원을 대상으로 심리지원 등 모든 방법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수원=김춘성 기자 kes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