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정세현 "깨진 건물에 방 많아, 유리 끼우고 다시 들어가면 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 06. 17. 20:40

기사 도구 모음

정세현 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 "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여지를 살려놓은 것"이라고 낙관적으로 해석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나서지 않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나선 건 그래도 문재인 대통령과의 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여지를 살려놓은 것"이라며 "김여정 부부장이 일종의 악역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세현 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 “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여지를 살려놓은 것”이라고 낙관적으로 해석했다.

정 부의장은 17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진행자 김어준은 이번 북한의 도발에 대해 “이번 경우는 (북한이)사전에 미리 그렇게 하겠다고 며칠 전에 다 예고하고 한 행동이라 한편으로는 북한이 돌아갈 다리까지 불태우는 건 아니라고 나는 해석했다”고 옹호하는 입장을 취했다.

이에 정 부의장은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건 사실이지만, 그 기능은 나중에 (살릴 수 있다). 그 옆에 지금 유리창 깨진 15층짜리 건물에 방이 많다. 거기 유리 끼고 다시 들어가면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돌아갈 다리까지 끊은 거는 아니라고 본다. 북한이 예고 한 것을 좀 빨리 실행에 옮긴 측면이 있는데, 자기들이 이거 이거 해달라는 요구를 했는데 이쪽에서 행동이 너무 느리니까 빨리 좀 움직여 달라는 그런 메시지로 폭파까지 했다”고 북한 입장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나서지 않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나선 건 그래도 문재인 대통령과의 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여지를 살려놓은 것”이라며 “김여정 부부장이 일종의 악역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빨리 좀 움직여달라는 일종의 움직임이다”고 했다.

그러자 김어준은 ‘(이번 도발의)긍정적인 면을 또 보자면, 남한이 ‘이것봐라 도저히 이대론 안 되겠다. 미국이 뭘 할 수 없다 해도 우린 할 걸 해야겠다’이런 말을 할 수 있는 계기와 명분이 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 부의장은 “북한이 그걸 만들어 줬다기보다. 문 대통령이 연초에 그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참모들이 움직여 줬어야 한다. 대통령은 행동하는데, 참모들은 생각만 하고있다”고 남한정부 당국자들 탓으로 돌렸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