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합천 옥전고분군서 다라국 가야 장군 추정 무덤 발굴

박정헌 입력 2020. 06. 18. 15:23

기사 도구 모음

가야시대 대표 고분군인 경남 합천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에서 다라국 장군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발굴됐다.

합천군은 옥전고분군 보존·정비 및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올해 4월부터 한빛문화재연구원과 공동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군은 큰칼 6점과 투구 및 비늘갑옷 등 출토된 유물을 토대로 이 무덤의 주인이 다라국 장군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옥전고분군은 고대 합천에 존재했던 가야 다라국 최고 지배층이 묻혀 있는 공동 묘역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합천 옥전고분군 [합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합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가야시대 대표 고분군인 경남 합천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에서 다라국 장군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발굴됐다.

합천군은 옥전고분군 보존·정비 및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올해 4월부터 한빛문화재연구원과 공동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사 결과 군은 나무덧널무덤 14기와 돌덧널무덤 4기 등 총 18기의 무덤을 새로 발견했다.

특히 4호 덧널무덤에서 금귀걸이 1쌍, 고리자루 큰칼 및 큰칼 6점, 말갖춤, 무기류, 토기류 등 다수의 유물이 확인됐다.

군은 큰칼 6점과 투구 및 비늘갑옷 등 출토된 유물을 토대로 이 무덤의 주인이 다라국 장군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2호 덧널무덤은 가운데가 긴 장축방향을 따라 돌들이 일렬로 나란하게 늘어서 다른 지역에서 보이지 않는 구조를 띠고 있었다.

이 밖에 금귀걸이, 고리자루큰칼, 말갖춤, 무기, 토기 등 다라국을 대표하는 유물이 다수 출토됐다.

특히 금귀걸이와 봉황 모양 고리자루큰칼은 보물 제2042호로 지정된 장식고리자루큰칼과 견주어도 될 만큼 상태가 양호하고 문양이 화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라 지역에서 주로 확인되는 물고기 꼬리 모양의 말띠드리개가 확인돼 양 지역의 교류도 확인할 수 있다.

옥전고분군은 고대 합천에 존재했던 가야 다라국 최고 지배층이 묻혀 있는 공동 묘역이다.

그간 수천점에 달하는 유물이 출토돼 가야사 연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현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군 관계자는 "옥전고분군을 여타 시·군과 차별화한 가야 역사문화 탐방지로 만들어 관광산업과 연계해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