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 가을 이후 韓 입국 완화 가능성.."中의 한중일 완화 타진 거절"

김예진 입력 2020. 06. 19. 10:2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걸어 잠궜던 빗장을 풀기 위해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과 조율 중이다.

한국·미국·중국 등 입국 완화는 가을 이후 실시 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우선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과 입국 완화를 조율하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입국 완화 대상국을) 한국·미국·중국·대만까지 확대하기 위해서는 하루 1만 명 이상의 (PCR 검사)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과 관계 얼어붙은 韓과 입국 재개, 득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
"日공항 PCR 검사능력 하루 1만명은 되어야 한·미·중·대만 입국 완화"
"현재 검사능력 2300명에 불과"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8일 도쿄 소재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0.06.1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걸어 잠궜던 빗장을 풀기 위해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과 조율 중이다. 오는 7월 중 입국 완화가 실시될 전망이다. 한국·미국·중국 등 입국 완화는 가을 이후 실시 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19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코로나19로 제한하고 있는 출입국을 비즈니스 목적을 대상으로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우선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과 입국 완화를 조율하고 있다. 입국자는 하루 250명으로 제한한다. 출입국시 유전자 증폭(PCR) 검사가 조건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적은 국가를 대상으로 부분·단계적으로 입국 완화에 나선다.

우선 입국 완화 대상국인 베트남 등 4개국에서 일본 입국자는 지난 2018년 기준 약 6000명이다. 일본과 경제 관계가 깊은 한국·미국·중국·대만에서의 입국자는 6만 1000명으로 전체 입국자의 70%를 차지한다.

한국·미국·중국·대만의 입국 완화가 지연되는 배경에는 일본의 PCR 검사 체재 한계가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현재 일본의 공항에서는 하루 최대 2300명의 PCR 검사가 가능하다. 실제 950명까지 여유 있게 검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베트남 등 4개국 하루 입국자를 250명까지 제한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입국 완화 대상국을) 한국·미국·중국·대만까지 확대하기 위해서는 하루 1만 명 이상의 (PCR 검사)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닛케이는 "중국은 올 봄 한중일 3개국에서의 (입국) 완화를 타진해왔으나 일본이 거절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과의 관계가 얼어붙은 한국, 중국을 자극하는 대만과의 재개도 득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미중이 대립하는 가운데) 미국보다 먼저 중국과의 왕래(입국 완화)로 움직이면 미일 관계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18일 타액을 사용한 PCR 검사 도입과 출국자를 위한 PCR 센터 설치를 지시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쇄국 상태는 경제 사회에 심대한 영향을 가져온다. 어쨌든 (PCR) 검사 능력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