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코로나19 항체 시간지나면 사라질수도..백신개발 어려움 예상"

차병섭 입력 2020.06.19. 23:01

한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것으로 의심되는 집단의 항체(IgG) 보유비율이 매우 낮았다면서, 인류가 코로나19에 대한 장기적인 면역력을 얻을 수 없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은 의료진과 일반직원의 최소 25%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추정했는데, 코로나19 감염 후 이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형성되는 항체 보유 비율은 그보다 훨씬 낮게 나온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연구진 등 주장.."신중히 접근해야" 반론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실험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한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것으로 의심되는 집단의 항체(IgG) 보유비율이 매우 낮았다면서, 인류가 코로나19에 대한 장기적인 면역력을 얻을 수 없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19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우한대학 중난(中南)병원 왕싱환과 미국 텍사스대학 궈팡젠 등 연구진은 이러한 내용을 의학논문 사전발표사이트(medRxiv)에 게재했다.

연구진은 피어리뷰를 거치지 않은 해당 논문에서,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확산해 의료진이 사람간 전염 가능성을 모르고 제대로 된 보호장비 없이 일했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 지역 병원들을 연구대상으로 삼았다.

연구진은 2월 29일~4월 19일 항체검사를 받은 우한지역 코로나19 입원환자 1천470명, 코로나19 증세가 없었던 의료진 3천832명, 병원 일반직원 1만9천555명, 기타 입원환자 1천616명의 항체 형성여부를 살펴봤다.

조사 결과 면역글로불린G(IgG) 항체가 나온 비율은 코로나19 입원환자가 89.8%인 반면 의료진은 4.0%, 일반직원은 4.6%, 기타 입원환자는 1.0%에 불과했다.

연구진은 의료진과 일반직원의 최소 25%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추정했는데, 코로나19 감염 후 이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형성되는 항체 보유 비율은 그보다 훨씬 낮게 나온 것이다.

연구진은 "조사대상의 10% 이상은 한달 정도 안에 체내의 항체가 사라졌을 수 있다"고 추정하면서 "집단면역이나 항체 기반 치료법, 백신 개발 등에 중요한 함의가 있는 발견"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람들이 코로나19 감염 후 오래 지속되는 항체를 생산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연구에 대해서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중국 광저우(廣州) 난팡(南方)의대 우잉쑹 교수는 이 연구에 대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면서 "대다수 항체검사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몇가지 종류의 항체만 검사한다. 그런 만큼 잘못된 결과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bscha@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