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탈북민단체 '쌀 페트병 보내기' 잠정 보류

백소용 입력 2020. 06. 19. 23:01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대북전단과 물품 살포 규제 의지를 밝힌 가운데 '대북 쌀 페트병 보내기' 행사를 예고했던 탈북민단체가 행사를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각각 오는 21일과 25일 강화도 석모도 등에서 대북전단·물품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앞서 통일부는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엄정하게 차단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법무부는 이날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대북전단 등 무단살포 행위에 엄정히 대응하라고 검찰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들 불안해 해.. 북한 주민에 죄송" /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엄단" 재확인 / "폭파된 연락사무소 기능은 유지돼야"
탈북단체 '큰샘' 회원들이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일대에서 북한에 보낼 쌀을 페트병에 담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대북전단과 물품 살포 규제 의지를 밝힌 가운데 ‘대북 쌀 페트병 보내기’ 행사를 예고했던 탈북민단체가 행사를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박정오 큰샘 대표는 19일 홈페이지에 “김정은과 김여정의 공갈·협박으로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불안해해 햅쌀 보내기 행사를 잠정 보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 독재 정권의 피해자인, 쌀과 희망을 기다리는 북한 주민들에게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각각 오는 21일과 25일 강화도 석모도 등에서 대북전단·물품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앞서 통일부는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엄정하게 차단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경찰 및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현장 대응과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이달 21일 강화군 석모도에서 쌀 페트(PET)병 띄우기 행사를 예고했던 탈북민단체 큰샘과 면담을 하고 행사를 중지하기로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이용헌 인천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왼쪽 가운데)과 박정오 큰샘 대표(오른쪽 첫 번째)가 면담하는 모습. 인천시 제공
법무부도 동참했다. 법무부는 이날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대북전단 등 무단살포 행위에 엄정히 대응하라고 검찰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며 남북관계 단절을 선언했으나 정부는 사무소 ‘기능’은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조 부대변인은 “연락사무소 기능은 계속 유지돼야 한다. 그런 점 등을 고려하며 종합적으로 (인사 여부는) 고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 피해 규모에 대해선 “현재로선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참고로 2018년 9월 연락사무소 개소에 합의했고 그 당시 청사 개보수 비용으로 33억원이 소요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백소용·정필재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