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대남전단에 文대통령 사진 위 담배꽁초..'북남합의 잡수셨네'

박대로 입력 2020. 06. 20. 08:15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20일 대남전단 제작 과정을 공개한 가운데 전단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합성 사진과 조롱 문구를 비롯해 담배꽁초 등 오물이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북한 노동신문 기사에 첨부된 대남전단 제작 과정 사진을 보면 북한 작업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용 마스크를 낀 채 맨손으로 대남전단 꾸러미를 만지고 있다.

전단에는 주로 문재인 대통령 합성 사진이 포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 "당해봐야 얼마나 기분이 더러운지 알 것"
[서울=뉴시스] 북한이 대남전단 제작하는 모습. 2020.06.20. (사진=노동신문 캡처)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20일 대남전단 제작 과정을 공개한 가운데 전단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합성 사진과 조롱 문구를 비롯해 담배꽁초 등 오물이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북한 노동신문 기사에 첨부된 대남전단 제작 과정 사진을 보면 북한 작업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용 마스크를 낀 채 맨손으로 대남전단 꾸러미를 만지고 있다. 전단은 대체로 현란한 색상을 띤 손바닥 크기 종이였다.

전단에는 주로 문재인 대통령 합성 사진이 포함됐다. 한 전단에는 문 대통령이 잔을 손에 들고 음료를 마시는 사진을 배경으로 '북남합의까지 잡수셨네'라는 조롱 섞인 문구가 적혔다. 이 전단 꾸러미 위에는 담배꽁초들이 아무렇게나 널려 있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난하는 대북전단을 모방해 이 같은 전단을 만든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대남전단 제작 준비 사실을 알리며 "죄는 지은 데로 가기 마련이다. 여태껏 해놓은 짓이 있으니 응당 되돌려 받아야 하며 한번 당해봐야 얼마나 기분이 더러운지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