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트럼프, 판문점 북미 정상회동 문 대통령 동행 원치 않아.. 수 차례 거부"

이현호 기자 입력 2020. 06. 21. 17:34 수정 2020. 06. 21. 21:58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집 앞에서 열린 남북미 3자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의 참여를 원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3일 출간 예정인 '그것이 일어난 방:백악관 회고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트럼프 행정부의 한반도 외교 관련 뒷얘기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악관 '출간 금지' 기각하면서
승인 전 강행·안보위협 등 비판
"기밀누설 등 불리할 수도" 지적
백악관을 배경으로 촬영된 볼턴 회고록 표지 /AP연합뉴스
[서울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집 앞에서 열린 남북미 3자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의 참여를 원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3일 출간 예정인 ‘그것이 일어난 방:백악관 회고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트럼프 행정부의 한반도 외교 관련 뒷얘기를 밝혔다.

회고록에 따르면 회동 당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은 수차례 문 대통령의 참석을 거절했다.

당시 동행을 강하게 원했던 문 대통령에게 트럼프가 먼저 “같이 가서 만나면 보기 좋을 것”이라고 돌발발언을 했다.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끼어들어 “전날 밤 타진했지만 북한 측이 문 대통령의 요청을 거절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이 근처에 없기를 바랐던 트럼프가 본심과 다른 말을 하자 북한의 거절의사를 들어 문 대통령의 요청을 거부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김정은이 한국 땅에 들어섰을 때 내가 없으면 적절하지 않게 보일 것”이라며 “김정은에게 인사하고 그를 트럼프에게 넘겨준 뒤 떠나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나는 그러기를 바라지만 북한의 요청대로 할 수밖에 없다”고 완곡히 거절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이 함께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재차 설득에 나섰지만 트럼프는 “이 큰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며 또 한 번 거절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결국 판문점 자유의집까지 트럼프와 김정은을 안내하는 역할을 했다. 남북미 정상이 3자 회동을 한 시간은 4분 정도에 불과했지만 당시 청와대는 “오늘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볼턴 전 보좌관이 법원의 결정으로 회고록을 출간할 수 있게 됐지만 국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지적으로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큰 승리’라고 주장하며 볼턴은 폭로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압박했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미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의 로이스 램버스 판사는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출간에 금지명령을 내려달라는 미 법무부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램버스 판사는 23일 출간 예정일을 앞두고 미 전역을 비롯해 전 세계에 회고록 수십만 부가 퍼졌고 언론사에도 다수 입수돼 피해가 이미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이미 주요 언론사가 회고록의 핵심내용을 보도한 상황에서 기밀누설로 인한 피해를 막아달라며 법무부가 낸 금지명령의 실익이 없다는 취지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