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기하영의 생활 속 카드]신용카드 정보 유출?내 정보 지키는 법

기하영 입력 2020. 06. 21. 17:59

기사 도구 모음

요즘 세상에 신용카드 한두 장 없는 사람이 있을까요.

이제 어딜 가든 신용카드나 스마트폰을 통해 결제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또 카드사에 '출입국 정보 활용 동의'를 하면 카드사가 회원의 출입국 정보를 받아 해외에서 부정사용 발생 시 거래를 차단할 수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요즘 세상에 신용카드 한두 장 없는 사람이 있을까요. 현대사회에서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카드를 가질 수 있는 세상이 됐습니다. 신용카드는 일상생활에 더없는 편리함을 가져다 줬습니다. 이제 어딜 가든 신용카드나 스마트폰을 통해 결제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수요가 늘어난 만큼 다양한 혜택을 지닌 카드들도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고 있죠. 이에 아시아경제는 매주 '생활 속 카드' 코너를 통해 신상 카드 소개부터 업계 뒷이야기, 카드 초보자를 위한 가이드 등 우리 소비생활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카드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최근 90만건의 카드 고객 정보가 불법 유통돼 논란이 됐습니다. IP추적을 피할 수 있어 인터넷 암시장이라고 불리는 다크웹에서 유출됐는데요. 금융당국은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을 통해 부정사용 승인을 차단하고 있지만,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카드 재발급 조치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이번 정보유출은 IC단말기 도입 전 악성코드에 감염된 POS단말기로 정보가 해킹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POS단말기는 마그네틱을 긁어 결제하는 단말기인데요, 마그네틱 선에 저장된 카드번호 등이 결제 시 단말기에 저장돼 정보유출 위험이 커지자 금융당국은 2015년 결제정보 저장 없이 IC칩을 꽂아 결제하는 IC단말기로 교체했습니다. 현재는 보안인증이 강화된 IC단말기를 의무적으로 쓰고 있어 추가적인 정보유출은 없다는 것이 여신금융협회의 설명입니다.

그러나 신용카드의 부정사용을 막기 위해서 개개인의 노력도 필요합니다. 정기적으로 온라인 결제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것이 대표적입니다. 아울러 가맹점에서 IC칩 우선거래를 요청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국내와 달리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CVC번호만으로 결제되는 해외에서 부정사용이 걱정된다면 '해외 카드사용 중시 서비스'를 카드사에 신청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당분간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만큼 생각해 볼 수 있는 선택지죠. 또 카드사에 '출입국 정보 활용 동의'를 하면 카드사가 회원의 출입국 정보를 받아 해외에서 부정사용 발생 시 거래를 차단할 수 있습니다. 이용 수수료 무료에, 1회 신청으로 지속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만큼 신청하는 편이 좋습니다.

정보유출이 의심돼 카드를 재발급 받으려면 각 카드사 홈페이지나 영업점을 이용하거나, 고객센터에 연락 후 상담원과의 연결을 통해 재발급을 신청하면 됩니다. 재발급을 신청하면서 기존 카드의 이용정지를 신청하지 않은 경우, 재발급 된 카드를 수령해 사용등록하기 전까지 기존카드를 쓸 수 있습니다. 또 재발급된 카드의 경우 사용정지 상태로 오기 때문에 사용 전에 카드사 홈페이지나 자동응답시스템(ARS)를 통해 사용등록이 필요합니다. 재발급 된 카드는 바로 사용이 불가능하다는 얘기입니다.

이달 들어 카드사 뿐 아니라 토스 등 정보 유출 소식이 잇따라 전해졌습니다. 날이 갈수록 결제 환경은 편리해지고 있지만 보안문제도 동시에 떠오르고 있는 거죠. 금융당국과 각 금융사의 보안정책도 강화돼야 하겠지만, 소중한 개인정보를 스스로 지키려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