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美 백악관 무역국장 경고 "볼턴, 회고록 때문에 징역 살 수도"

김소연 입력 2020. 06. 22. 10:01

기사 도구 모음

회고록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폭격을 퍼붓고 있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징역형을 살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나바로 국장은 21일(현지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볼턴 전 보좌관이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통해 재임 기간 있었던 일들을 폭로하려는 것과 관련해 "책에서 나온 수익을 얻지 못하게 될뿐더러 징역형의 위험을 무릅썼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볼턴이 중국에 대해 말하는 건 뭐든 어리석은 것"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1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회고록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폭격을 퍼붓고 있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징역형을 살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볼턴 전 보좌관의 폭로전을 “워싱턴 기득권 오물의 리벤지 포르노”라고 강하게 비난했던 나바로 국장은 볼턴 전 보좌관이 “고도의 기밀 정보를 책 전체에 흩뿌려 놨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나바로 국장은 21일(현지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볼턴 전 보좌관이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통해 재임 기간 있었던 일들을 폭로하려는 것과 관련해 "책에서 나온 수익을 얻지 못하게 될뿐더러 징역형의 위험을 무릅썼다”고 밝혔다. 나바로 국장은 또 “그는 미국의 국가안보 측면에서 매우 심각한 일을 했다”며 “그에 대해 값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책은 23일 출간 예정이지만 원고를 미리 입수한 미 언론들의 관련 보도로 이미 큰 파장을 일으켰다.

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재선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표현도 담겼다. 이외에 지리, 외교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무지함 및 일종의 쇼처럼 진행된 대북 외교에 대한 비판도 포함됐다.

나바로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늘려 자신의 재선 승리를 지원해 달라고 청탁했다는 회고록 내용에 대해 “나도 그 방에 있었다. 볼턴이 중국에 대해 말하는 건 뭐든지 간에 어리석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걸 결코 들은 적이 없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못 들었다”고 답했다.

앞서 미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은 회고록이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면서도 출판을 금지해 달라는 미 법무부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책은 예정대로 판매된다. 그렇지만 법원의 이번 결정은 볼턴 전 보좌관에게 여전히 중대한 위협을 남긴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정부가 이 회고록이나 이와 관련된 영화ㆍTV 판권 등으로부터 나올 수익을 환수하려는 데다 볼턴 전 보좌관에게는 기밀정보 폭로에 따른 책임 등이 뒤따를 수 있다는 것이다. 형사 처벌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