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볼턴 "文대통령의 영변 핵시설 폐기, 조현병적 아이디어"

오애리 입력 2020. 06. 22. 13:45

기사 도구 모음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3일 출간될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비핵화 접근법을 '조현병적 아이디어(schizophrenicidea)'로 비난해 파문이 예상된다.

볼턴은 미국이 북한의 '행동 대 행동' 방식을 방금 거부했는데도, 김정은의 영변핵시설 폐기를 북한이 불가역적 비핵화단계에 들어갔다는 '매우 의미있는 첫 조치'로 봐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조현병적 아이디어'를 정 실장이 또다시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대통령,영변 핵시설 폐기를 불가역적 비핵화의 첫단계로 주장"
"중국의 '동시적 병행적 접근법' 지지도 넌센스"
청와대 "본인이 그럴 수도"
[워싱턴=AP/뉴시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그 일이 벌어진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의 내용이 연일 미 정가와 세계 외교계를 흔들고 있다. 왼쪽은 2019년 9월 워싱턴의 한 싱크탱크 행사에서 발언 중인 볼턴의 모습. 2020.6.22.


[서울=뉴시스] 오애리 홍지은 기자 =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3일 출간될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비핵화 접근법을 '조현병적 아이디어(schizophrenicidea)'로 비난해 파문이 예상된다.

볼턴은 회고록에서 2019년 초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영변 핵시설 폐기를 '불가역적 비핵화의 첫단계'로 주장했다면서, 이는 '조현병같은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회고록에 따르면, 하노이회담이 결렬된 후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스티븐 해들리 전 보좌관이 지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또 부시 전 대통령은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을 어린이용 높은 의자에 앉아서 식탁 위의 음식을 계속 바닥에 떨어트리는 아이같다고 생각했다고 지적했다. 북한 지도자들이 계속 뭔가를 떨어뜨리면, 미국은 주어주기 바빴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공산주의자들은 음식들이 다 바닥에 떨어져 있게 될 때까지는 교훈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워싱턴(미국)=뉴시스】박진희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1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영빈관(블레어하우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접견을 기다리던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4.11. pak7130@newsis.com


볼턴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나눈 대화도 언급했다. 정 실장은 볼턴에게 "북한이 플랜B도 없이 한 가지 전략만 가지고 하노이에 와서 놀랐다"고 말했다.

볼턴은 미국이 북한의 '행동 대 행동' 방식을 방금 거부했는데도, 김정은의 영변핵시설 폐기를 북한이 불가역적 비핵화단계에 들어갔다는 '매우 의미있는 첫 조치'로 봐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조현병적 아이디어'를 정 실장이 또다시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넌센스"라며 "(북한의) '행동 대 행동'과 매우 비슷하게 들리는 중국의 '동시적이고 병행적인 접근법'을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하는 것만큼이나 넌센스"라고 썼다.

한편 청와대는 볼턴의 '조현병적 아이디어)'란 망언한 데 대해 "이건 자신이 판단해봐야 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본인이 그럴 수 있는 거 아닌가 싶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rediu@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