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JTBC

트럼프 '종전선언' 포기 이면엔..훼방꾼 아베의 '입김'

이한길 기자 입력 2020. 06. 23. 21:26 수정 2020. 06. 23. 21: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볼턴의 회고록에 등장하는 인물이 또 있습니다. 일본의 아베 총리입니다. 볼턴과 합이 잘 맞는 걸로 나옵니다. 실제 책에는 "아베 총리가 북한에 양보하지 말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언을 했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이어서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2018년 6월,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을 닷새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났습니다.

볼턴의 회고록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에 너무 많이 양보하지 말 것'을 설득하려는 취지로 이 자리에 왔습니다.

실제로 "북한은 자신의 체제를 지키는 데 목숨을 걸었다"며 "매우 거칠고 약삭빠른 정치인들이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마음먹었던 '종전 선언'을 포기했습니다.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에 관련 언급이 포함되지 않은 주요 원인 중 하나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듬해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나자 반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회담장을 박차고 나올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고 추켜세우며 회담 결렬 사실을 높이 평가한 겁니다.

지난해 5월,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자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한 번 트럼프 대통령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대북 제재를 풀지 말고 강경하게 대응하자고 했습니다.

다음 날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한과 대화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트럼프는 이미 일본에 설득된 뒤였다는 게 볼턴의 주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