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일보

본격 장마..건강 좀 먹는 습기 잡아라

권대익 입력 2020.06.24. 09:2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실내 습도 60% 이내 유지해야 관절염ㆍ천식ㆍ각결막염 조심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는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본격적인 장마다. 세균과 곰팡이가 기승을 부리기 딱 좋은 시기다. 콜레라ㆍ장티푸스ㆍ이질 등 수인성 전염병과 식중독, 각종 피부질환,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을 조심해야 한다.

장마철에는 기온과 습도가 높아 세균이 번식하기 알맞다. 장마로 인해 습도가 70%를 넘으면 7만2,000종에 이르는 곰팡이가 활발히 번식하기에 에어컨ㆍ선풍기 등으로 습기를 자주 제거해 습도를 60% 이내로 유지하도록 힘써야 한다.

음식은 되도록 끓여서 냉장고에 보관하고, 먹을 때도 다시 한 번 끓여 먹어야 한다. 조리할 때 손 씻기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 고온 다습하면 실온에 둔 음식에서 세균이 급격히 증식하므로 남은 음식은 먹을 만큼만 나눠 담아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해야 한다.

하루 두 시간 이상 창문을 열어 두는 등 환기도 자주 하는 것이 좋다. 전용 제습기를 사용하거나 에어컨 제습 기능을 이용하면 도움이 된다.

소화기장애의 원인이 되는 푸른곰팡이균, 암색선균, 누룩곰팡이균 등을 없애기 위해 도마나 행주를 햇빛이 날 때마다 일광소독을 하면 좋다.

에어컨은 1~2주에 한 번 필터를 세척한 뒤 잘 말려 사용해야 한다. 곰팡이나 세균을 없애는 에어컨 필터 전용 세정제나 스프레이도 있다.

김수영 을지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매우 미세한 곰팡이 포자는 호흡기로 흡입되면 기관지염ㆍ알레르기ㆍ천식 등의 원인이 된다”며 “포자는 어린이 기관지를 자극해 잔기침을 일으킬 수 있고,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 장기 이식 환자에게 만성 축농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

장마철에는 얇은 이불을 덮는 것이 좋다. 두꺼운 이불일수록 습기를 많이 흡수해 눅눅해지기 때문이다. 눅눅한 곳이나 곰팡이가 핀 곳에 자외선 등을 15분 정도 켜놓으면 살균할 수 있다. 장시간 눈에 직접 노출하면 백내장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벽지가 눅눅해지면 마른 걸레로 닦고 헤어드라이어로 말린 뒤 습기제거제를 뿌리거나 락스나 유성 페인트를 살짝 바르면 좋다. 곰팡이가 피었다면 마른 걸레에 식초를 묻혀 닦아 주면 된다. 그래도 잘 없어지지 않으면 헤어드라이어로 말린 뒤 브러시, 칫솔, 결이 고운 샌드페이퍼 등으로 긁어낸다.

베란다ㆍ욕실 등의 타일에 생긴 곰팡이는 가볍게 솔로 문질러 털어 준 후 분무기에 락스를 넣고 물을 조금 섞은 후 뿌리면 깨끗이 제거된다. 하지만 화학 약품 특유의 독성이 있기 때문에 작업 후 2~3시간 정도 창문을 활짝 열고 환기해야 한다.

이밖에 장마철만 되면 뼈마디가 쑤시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많아진다.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류마티스관절염뿐만 아니라 관절에 퇴행성 변화가 생기는 골관절염, 전신 관절통과 근육통을 호소하는 섬유근육통 환자에게 나타나는 공통된 현상이다.

이 때문에 평소 운동을 잘하던 관절염 환자가 장마철에는 비가 오랫동안 내리는 데다 통증도 심해져 운동을 중단하기 쉽다. 하지만 운동을 멈추면 근육이 위축되고 약해져 관절을 보호하지 못한다.

따라서 증상이 더 심해지기에 관절에 좋은 운동을 하는 게 좋다. 관절염은 장기적으로 약물보다 운동 치료 효과가 더 좋기 때문이다. 관절염에 좋은 운동으로는 수영ㆍ스트레칭ㆍ저속 자전거 타기ㆍ요가 등이다. 모두 실내운동으로 장마철에도 충분히 할 수 있다.

장마철에는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 등도 악화된다. 알레르기 질환의 주원인인 집먼지진드기가 기승을 부리기 때문이다. 집먼지진드기를 줄이려면 진공청소기로 청소하고, 침구ㆍ옷ㆍ커튼 등을 세탁할 때 뜨거운 물에 삶아야 한다. 기관지천식을 앓고 있다면 곰팡이 알레르기 반응으로 발작을 일으킬 수도 있기에 아침ㆍ저녁으로 한 번씩 흡입기로 기관지확장제나 부신피질호르몬제를 흡인하는 게 좋다.

유행성 각결막염과 급성 출혈성 결막염(아폴로눈병) 등 전염성이 매우 강한 바이러스성 눈병도 조심해야 한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심한 이물감과 충혈 분비물 통증이 있고, 눈부심, 귀 뒤쪽 림프절이 붓기도 한다.

오한이나 미열ㆍ근육통 등 감기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증상은 3~4주 정도 지속되며 염증이 각막으로 퍼지면 각막 상피가 벗겨지면서 심한 통증으로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 발병 3주 정도까지 전염된다. 급성 출혈성 결막염은 잠복기가 1~2일로 짧고 감염속도가 빠르며 심한 결막 출혈 증상을 동반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