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황제 복무' 부대서 성추행 의혹.."뒷조사 해놨다며 협박도"

하혜빈 기자 입력 2020.06.24. 21: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군 "군사경찰에서 조사 중..엄정 조치하겠다"

[앵커]

이렇게 '황제 복무'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이 부대에서 이번엔 한 간부가 병사들을 성추행해 왔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피해자들은 각종 음담패설과 폭언을 들었고 "뒷조사를 해놨다"는 협박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A병사 엉덩이는 내 거다", "비행단에서 제초작업 하는 애들은 다 정신이 미숙한 애들이다" 지방의 공군부대 소속 강모 중사가 같은 부대 병사들에게 했다는 말입니다.

군인권센터가 여러 병사들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며 공개했습니다.

[방혜린/군인권센터 상담지원팀 간사 : (강 중사가) 어떤 여성관이나 여성 인식 감수성을 가지고 병사들을 대했는지 적나라하게 알 수 있고요. 공포탄을 들고 마치 성행위를 하는 것처럼 묘사하면서 전달하는…]

수시로 협박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병사들이 열심히 안 한다, 외박을 잘려봐야 알지 않겠냐"고 하거나, "폭언에 대해 신고해라, 내가 네 뒷조사를 다 해 놨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피해자들은 신분이 탄로 나는 것이 두려워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센터는 이 부대에서 비슷한 피해를 본 병사가 더 많을 것으로 봤습니다.

또 군대 내 성추행 피해가 늘어나는 추세인데, 가해자를 처벌하는 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공군은 "현재 군사경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 영상그래픽 : 한영주)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