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韓 군함도 세계유산 취소검토 요청에..日 "등록 말소 가능성 거의 없어"

김예진 입력 2020.06.25. 09:35

우리 정부는 유네스코에 군함도(端島·하시마)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 취소 가능성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25일 지지통신은 한국이 군함도를 세계유산에서 취소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검토해달라고 유네스코에 요청한 후 일본 정부의 분위기를 보도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23일 유네스코에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 취소 가능성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등재 취소에 필요한 위원회 3분의2 찬성받지 못할 것으로 판단"
"日, 국제사회에 정당성 호소..韓주장 흐지부지되는 사태 목표"
【서울=뉴시스】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2월 27일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우리 민족의 독립 정신이 깃든 만세 운동 유적지 등을 촬영한 위성영상 8점을 공개했다. 사진은 다목적실용위성3호가 지난해 2월 13일 촬영한 일본 군함도(하시마섬). 군함도는 1940년대 수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 당한 곳이다. 섬의 모양이 일본 해상군함 ‘도사’를 닮아 ‘군함도’라 불린다. 2019.02.27.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우리 정부는 유네스코에 군함도(端島·하시마)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 취소 가능성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일본 측은 "등록 말소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한국의 주장이 국제사회에서 흐지부지 되는 사태를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지지통신은 한국이 군함도를 세계유산에서 취소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검토해달라고 유네스코에 요청한 후 일본 정부의 분위기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외무성의 한 간부는 "등록 말소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냉정하게 대처할 방침을 나타냈다.

일본 정부는 자국의 입장을 각국에게 설명하고 국제적으로 이해를 받아 사태를 수습하려는 생각이다.

특히 통신은 "일본 측이 한국의 (군함도 세계유산 취소) 움직임이 성공하지 못한다고 보고 있는 데에는, 등록과 말소를 결정하는 세계유산 위원회(위원국 21개국) 가운데 필요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외무성 관계자는 "한쪽 편을 들면 다른 한쪽으로부터 원망 받는다. 제 3국은 조용히 사태를 바라보는 게 보통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에 계속해 일본의 정당성을 호소해 한국의 주장이 흐지부지되는 전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통신은 부연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23일 유네스코에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 취소 가능성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문 채택 등을 통해서 일본이 스스로 약속한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도록 모든 가능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날(22일) 오드리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15일 도쿄 신주쿠(新宿) 총무성 제2청사 별관에 산업유산 정보센터를 개관했다. 당초 일본은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으나 센터 전시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력이 없고, 역사적 사실을 완전히 왜곡하는 내용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일본은 자국이 약속을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도리어 반발하고 있다.

외무성 다키자키 시케키(滝崎成樹)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지난 24일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화상 협의를 가지고 "(일본은)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권고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 한국의 주장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24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세계유산 위원회의 결의·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그 조치를 성실히 이행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계속 적절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우리나라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