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올림푸스 카메라, 스마트폰에 밀려 84년만에 카메라 사업 매각

유세진 입력 2020.06.25. 11:01

한때 세계 최대의 카메라 브랜드 중 하나였던 일본의 올림푸스가 84년만에 카메라 사업 부문 매각에 나선다고 B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올림푸스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극심하게 혹독한 디지털 카메라 시장은 더 이상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올림푸스는 수십년 동안 카메라 사업을 계속 발전시켜 시장점유율 1위 업체 중 하나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36년 처음으로 카메라 출시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1일 오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올림푸스 카메라 80주년 기념, PEN-F 신제품 출시 포토행사에서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PEN-F는 2,000만 화소의 4/3인치 신형 Live MOS 센서와 최신 트루픽(TruePic VII) 화상처리 엔진을 탑재하여 빠른 셔터랙으로 보이는 순간 그대로 촬영이 가능하다. 2016.02.01.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세진 기자 = 한때 세계 최대의 카메라 브랜드 중 하나였던 일본의 올림푸스가 84년만에 카메라 사업 부문 매각에 나선다고 B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올림푸스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극심하게 혹독한 디지털 카메라 시장은 더 이상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카메라가 따로 필요하지 않게 돼 카메라 시장이 위축된 것이 사업을 접게 만들었다. 올림푸스는 지난 3년 간 계속 적자를 기록했다.

현미경을 만들던 올림푸스는 1936년 처음으로 카메라를 제조했다. 당시 올림푸스가 처음 내놓은 '세미 올림푸스' 카메라는 일본인들의 한 달 평균 월급을 넘는 고가였다.

이후 올림푸스는 수십년 동안 카메라 사업을 계속 발전시켜 시장점유율 1위 업체 중 하나가 됐다.

사진 잡지 '아마추어 포토그래퍼'의 니겔 애서튼 편집장은 "돌이켜 보면 올림푸스에 대한 애정은 엄청났었다"고 말했다. 1970년대에 올림푸스는 데이비드 베일리, 패트릭 리치필드 같은 유명 사진작가들이 광고에 출연하는 등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애서튼은 "올림푸스의 카메라는 혁명적이었으며 매우 작고, 가벼우며 아름답게 디자인됐고, 정말 뛰어난 렌즈를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자동 초점 같은 신기술의 등장으로 많은 문제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올림푸스 카메라에 매달렸다고 애서튼은 덧붙였다.

그러나 디지털 카메라 시장이 스마트폰으로 빠르게 흡수되면서 전문적 사진작가가 아닌 사람들은 더이상 DSLR 카메라를 원치 않게 됐고 시장은 빠른 속도로 사라졌다. 독립형 카메라 시장은 2010년과 2018년 사이에 84%나 급감했다.

올림푸스는 즈이코(瑞光) 렌즈 같은 자사 브랜드가 일본산업파트너스(Japan Industrial Partners)의 신제품에 사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카메라 사업 부문 매각 계약을 체결하려 하고 있다.

올림푸스는 그때(매각 완료)까지는 평소와 다름없이 사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사진 촬영을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이 올림푸스의 카메라 사업 중단에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올림푸스는 앞으로 현미경 제작과 내시경과 같은 다른 과학 및 의료 장비 제작에 주력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