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공정 딜레마' 빠진 靑.."인천공항 정규직화, 청년 일자리와 무관" 해명

신융아 입력 2020. 06. 25. 11:36

기사 도구 모음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0여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한 결정이 오히려 취준생(취업준비생)의 정규직 일자리를 빼앗는 조처라며 2030 세대를 중심으로 공정성 논란이 일자 청와대가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비정규직인 기존 보안검색직원으로 일하던 분들의 일자리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기 때문에 현재 공사에 취업준비를 하는 분들의 일자리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0여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한 결정이 오히려 취준생(취업준비생)의 정규직 일자리를 빼앗는 조처라며 2030 세대를 중심으로 공정성 논란이 일자 청와대가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 서울신문 DB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비정규직인 기존 보안검색직원으로 일하던 분들의 일자리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기 때문에 현재 공사에 취업준비를 하는 분들의 일자리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분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거라면 모두 신규로 채용하면 되지 않냐는 의견도 있으나, 일하던 분들이 갑자기 일자리를 잃고 나가야 하는 상황도 공정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황 수석은 전날에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지 이틀도 안 돼 청와대가 이처럼 발빠르게 진화에 나선 것은 공정성 문제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 지난 해 조국 전 법무장관의 자녀 입시 문제로 호되게 홍역을 치른 만큼 20·30대가 공정 이슈에 얼마나 민감한지 ‘학습’했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황 수석은 이번 정규직 전환의 계기가 된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을 방문해 약속했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2017년 5월을 기점으로 그 이전에 들어온 분들은 인성검사나 적격심사 등을 거쳐 (정규직) 전환하지만 이후에 들어온 분들은 전환될 일자리임을 알고 들어와 필기시험 등 공채 절차를 거친다”는 것이다. 때문에 여기서도 탈락자가 나올 수 있다는 설명이다.

황 수석은 채용의 공정성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 생명·안전과 관련한 일자리는 안정돼야 한다는 것이 기본 방향”이라며 “채용 과정의 공정성과 조금 다른 측면에서 노동시장의 공정성을 지향하는 과정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 취업의 어려움과 관련한 정부의 과제를 많이 던지고 있지만 (공정성과 관련해 제기되는 문제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