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볼턴 회고록에 대한 조국 前 법무장관의 '세줄 요약'

김태훈 입력 2020. 06. 25. 15:01 수정 2020. 06. 25. 15:35

기사 도구 모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야권에서 볼턴 회고록 내용을 토대로 문재인정부 대북외교 전반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려는 움직임이 거세지자 이를 방어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이 이처럼 볼턴 회고록을 맹비난하고 나선 것은 야권에서 문재인정부 비판에 이 회고록을 적극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됐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언론사 칼럼 문구 인용해가며 '한반도 평화 훼방' 볼턴·아베 비난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법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야권에서 볼턴 회고록 내용을 토대로 문재인정부 대북외교 전반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려는 움직임이 거세지자 이를 방어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은 25일 트위터에 볼턴 회고록 내용을 비판한 한 언론사 칼럼을 트윗했다. 그러면서 칼럼에 나온 다음과 같은 문장을 인용했다.

“볼턴 회고록을 세줄 요약하면 이렇다. ‘나는 온갖 방해를 다 했다. 일본도 같이 방해했다. 트럼프·문재인·김정은 꾸준히 하더라.’”

비록 칼럼의 한 구절을 인용하는 형식을 취했지만 볼턴 회고록을 바라보는 조 전 장관의 시각이 그대로 녹아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그리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에 비핵화 그리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모종의 논의가 치열하게 전개됐으나 트럼프 대통령 곁에 있던 볼턴 전 보좌관의 훼방으로 결국 무위에 그치고 말았다는 것이다.

일본을 거론한 대목도 눈길을 끈다. 볼턴 회고록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여러 차례 등장하는데 그는 남북관계과 북·미 관계 등에서 볼턴 전 보좌관과 비슷한 노선을 견지한 것으로 돼 있다. 조 전 장관이 보기엔 볼턴 전 보좌관과 아베 총리가 힘을 합쳐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 개선을 저지하려 했다는 것이다.

조 전 장관이 이처럼 볼턴 회고록을 맹비난하고 나선 것은 야권에서 문재인정부 비판에 이 회고록을 적극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됐기 때문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트위터에 올린 게시물. 트위터 캡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북한 비핵화를 위해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기반한 노력을 해야 하는데도, 참으로 의아스럽고 실망스러운 행태들이 (볼턴) 회고록에 나오고 있다”며 볼턴 회고록을 언급했다. 이어 “분식평화, 남북 위장평화 쇼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의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제대로 설명하고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통합당은 볼턴 회고록에 언급된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에 얽힌 비화와 관련해 청와대가 ‘왜곡’이라고 얼버무리지만 말고 성실한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만약 청와대에서 성실한 답변이 없다면 국민을 대표해 국회 차원에서라도 필요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혀 국정조사 추진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