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오늘부터 달린다] 심장은 달릴수록 강해진다

입력 2020.06.25. 15: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 몸이 건강한지 약한지를 판단하는 가장 확실한 지표는 바로 심장과 폐 기능이다. 심장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강하게 피를 뿜으며 전신으로 돌린다.

포뮬러원(F1) 레이싱 카의 부르릉거리는 엔진을 생각해 보라. 심장은 자동차 엔진과 같은 기능이므로 활력적인 삶을 위한 첫 번째 조건이다.

있는 힘껏 숨을 들이마셔도 가뿐하게 많은 양의 공기를 받아들일 수 있는 충분한 용적의 폐를 가졌는가? 그렇다면 물속을 누비는 마린보이가 부럽지 않다.

수영하는 사람은 물론이고 계단을 오르내릴 때도 쉽게 지치지 않을 것이며 장시간 마스크를 끼고 활동해도 숨이 가쁘지 않을 것이다.

이처럼 심장과 폐 기능은 일상생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가진다. 평소 꾸준한 운동을 통해 심장과 폐를 강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심폐기능을 강화하는 운동은 크게 무산소 운동과 유산소 운동으로 나뉜다. 무산소 운동은 웨이트트레이닝처럼 산소 없이 몸속의 탄수화물을 연소시키며 짧은 시간 내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법을 말한다.

유산소 운동은 지속적인 산소 흡입으로 탄수화물과 지방을 연소시키며 꾸준한 에너지로 장시간 움직인다.

심폐기능 발달에는 유산소운동이 훨씬 효과가 높다. 유산소운동으로는 일반적으로 수영, 자전거, 달리기를 꼽을 수 있다.

수영은 물속에서 팔다리와 심장이 수평이 되어 심장에 부담이 가장 덜하다. 반면 달리기는 머리, 심장, 하체가 수직으로 놓이기 때문에 산소를 전신에 돌리기 위해 심장이 해야 하는 일이 가장 많아진다.

자전거는 수영과 달리기의 중간 정도로 몸이 약간 비스듬하게 놓이므로 달리기보다 조금 수월하다. 가장 대표적이면서 빠른 효과를 내는 운동이 바로 달리기다. 물론 운동 강도에 따라 달리기는 무산소운동의 효과를 같이 낼 수 있다.

뛰는 동안 심장은 전신에 피를 공급하기 위해 빠른 박동수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폐는 최대한의 산소 흡입을 위에 흉곽을 크게 하고 폐의 용적을 넓힌다.

심장 박동수는 처음에는 빠르게 상승하나 운동을 오래하면 할수록 한 번에 짜줄 수 있는 심장 혈액 방출량이 증가해 심장 박동수가 줄어든다. 심장 출력이 좋아지면 많은 양의 피를 전신으로 공급할 수 있다.

혈관 또한 많은 양의 혈액을 한 번에 받고 빨리 순환시키다 보니 자연스럽게 혈관 근육도 같이 발달하고 탄력도 증가하게 된다. 폐 조직 또한 폐의 용적과 모세혈관을 늘려가고 산소와 이산화탄소 교환 효율을 높인다.

이와 같이 심장 용적이 증가하고 혈관의 총 단면적이 증가하여 혈액순환이 잘된다는 것은 혈액 속에 들어 있는 산소, 영양원, 호르몬, 면역세포 등을 전신에 빠르게 공급하고 이산화탄소나 신진대사 후의 노폐물, 몸에 좋지 않은 물질들을 빠르게 제거할 수 있다는 의미다.

대뇌와 같은 신경조직이나 간, 콩팥 등의 장기부터 위장기관, 근육과 골격, 피부 말초까지 혈액을 골고루 공급시켜 전신에 신선한 산소 샤워 효과와 에너지 대사를 원활하게 만드는 것은 신체 건강에 가장 근본적인 일이다.

달리는 동안 수축하는 근육은 혈관내피세포 성장인자나 섬유아세포 성장인자와 같은 여러 가지 성장인자를 분비시킨다.

이러한 성장인자는 혈관의 내피세포를 생성해 새로운 혈관이 만들어진다. 새로운 혈관 네트워크는 사지의 근육, 장기로 넓게 확산되며 특히 뇌의 각 부위가 물자 보급로에 가까워지게 한다. 뉴런들이 서로 연결되는 것을 도와 신경 재생을 돕기도 하며 뇌 건강에도 공헌한다.

요즘같이 날씨가 화창하고 공기가 맑아진 날에 한껏 산소를 들이마시면서 힘차게 달려보자. 심장은 혈액을 돌리기 위해 쿵쾅쿵쾅 뛰기 시작하고 가슴은 산소를 마시기 위해 바빠지기 시작한다.

역기를 들고 알통을 키우듯이 심장도 일을 시키면 자꾸자꾸 강해진다. 맑은 산소가 혈액을 타고 전신을 돌아다니며 가뭄에 단비를 뿌리듯 산소 샤워를 한다는 이미지를 그려 보면 어떤가.

그동안 축적한 노폐물이 빠져나가고 새로운 에너지가 합성되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달리기의 가장 큰 장점은 우리의 심장과 폐를 튼튼하게 하고 즐거움과 건강한 삶을 가져다주는 데 있다.

*남혁우(정형외과전문의, 의학박사, 스포츠의학 분과 전문의)

고려대학교 의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박사학위 및 전공의를 수료했다. 대한 스포츠의학회 분과전문의, 고려대 외래교수, 성균관의대 외래부교수 등을 역임하고 현재 남정형외과 원장이다.

아이스하키, 골프 등 운동 마니아였던 그는 목 디스크를 이겨내기 위해 달리기를 시작한다. 그리고 보란 듯이 목 디스크를 이겨냈다. 그 이후로 달리기에 빠져 지금은 철인 3종경기까지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남혁우 남정형외과 원장]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