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주한 미국기업 62%, 코로나19로 한국 투자·고용 축소"

조현일 입력 2020.06.27. 03:02

한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미국 기업 가운데 62%가 한국에서의 투자·고용 계획을 작년보다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원사인 주한 미국 기업의 34%는 한국 내 투자·고용 계획이 작년과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고 답했고 28%는 소폭 감소했다고 답했다.

한편 암참은 이날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제2회 암참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를 열고 코로나19 이후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미상공회의소, '포스트 코로나 경영환경 설문조사' 결과 발표
개회사 하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암참 제공
한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미국 기업 가운데 62%가 한국에서의 투자·고용 계획을 작년보다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는 26일 회원사 117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포스트 코로나 경영환경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회원사인 주한 미국 기업의 34%는 한국 내 투자·고용 계획이 작년과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고 답했고 28%는 소폭 감소했다고 답했다.

28%는 투자·고용 계획이 작년과 동일한 수준이었고 10%는 투자·고용 계획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투자 위축 심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악화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암참 조사 결과 주한 미국 기업 가운데 2분기 영업실적 전망치가 기존 목표를 달성했거나 초과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26%에 불과했다.

반면 전망치가 기존 목표의 75% 이상이라는 기업은 전체의 38%를 차지했고, 기존 목표의 절반에 못 미친다는 기업도 28%에 달했다.

또한 이들 중 43%는 실적 회복에 필요한 시간을 1년 이상으로 보고 있었다.

‘6개월에서 1년’은 33%, ‘3개월에서 6개월’은 29%, ‘3개월 미만’은 5%였다.

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업무 출장과 행사 진행 차질’(90%, 복수응답)을 들었다.

구매자 감소(56%), 원료공급 및 유통 차질(33%), 현금 유동성 및재정 악화(28%) 등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다만 코로나19와 관련된 한국 정부의 투명한 조치에 대해서는 8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으로는 올해 법인세 감면 또는 환급(51%)을 꼽았고, 고영향 산업군에 대한 긴급 지원정책(38%)과 고용유지지원금(30%)도 언급됐다.

한편 암참은 이날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제2회 암참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를 열고 코로나19 이후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한국 정부는 글로벌 재계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으로 경제 회복에 있어 세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