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美 공화당, 코로나19 급증하자 "인종차별 반대 시위한 결과" 주장

안상우 기자 입력 2020.06.27. 03:06 수정 2020.06.27. 03:06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현지시간으로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 증가를 인종차별 반대 시위의 탓으로 돌렸습니다.

매카시 원내대표는 "수천 명의 젊은이들이 시위에 나왔다. 그들이 서로 가깝게 서 있다는 건 우려 사항이었고 이제 우리는 그 결과를 보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진 증가의 책임이 대규모 시위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현지시간으로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 증가를 인종차별 반대 시위의 탓으로 돌렸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밀어붙인 경제활동 정상화에 확진 증가의 책임이 쏠리는 걸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미국에서는 경제활동 제한이 순차적으로 해제된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사례가 증가세로 돌아서 매일 기록이 경신되는 등 2차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매카시 원내대표는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텍사스와 플로리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등지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걸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정말 우려스럽다"고 답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그의 지역구입니다.

매카시 원내대표는 "수천 명의 젊은이들이 시위에 나왔다. 그들이 서로 가깝게 서 있다는 건 우려 사항이었고 이제 우리는 그 결과를 보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진 증가의 책임이 대규모 시위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점점 더 많은 사람이 모이는데 마스크를 쓰지 않고 손을 씻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드론(무인기)으로 찍은 로스앤젤레스의 영상을 보니 사람들이 어깨를 맞대고 있었고 (확진자) 증가가 있겠구나 했는데 지금 우리는 그 결과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워싱턴포스트는 보건당국에서도 대규모 시위가 바이러스의 확산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으나 시위와 확진 증가가 밀접히 연관돼 있다는 증거는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안상우 기자asw@s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