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코로나 재확산 시국에..전직 구의원들은 '떠들썩 술자리'

김경림 기자 입력 2020. 06. 27. 11:1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대전을 중심으로 재확산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 중인 가운데 전직 구의원들이 떠들썩한 회식자리를 가져 빈축을 사고 있다.

게다가 이 자리엔 현 구청장과 구의회 의장까지 함께 있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솔선수범해야 할 지역 원로들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그는 술자리가 구청 간부 공무원 회식이라고 했으나 확인 결과 이날 모임은 전직 동구의원 모임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식당 떠나갈듯 회식..제정신인가"
대전동구청 게시판에 목격담 올라
해당 구청장 "인사만하고 나왔다"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대전을 중심으로 재확산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 중인 가운데 전직 구의원들이 떠들썩한 회식자리를 가져 빈축을 사고 있다. 게다가 이 자리엔 현 구청장과 구의회 의장까지 함께 있었다.

27일 대전 동구와 동구의회 등에 따르면 전직 동구의원 등 10여명은 지난 23일 오후 가오동 한 일식(참치)집에서 동구의회 의장을 지낸 A 씨의 생일 축하 파티를 겸한 술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황인호 동구청장과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도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술에 취한채 다양한 건배사를 외치며 큰 소리로 웃고 떠든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솔선수범해야 할 지역 원로들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특히 이날은 허태정 시장이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호소하며 각종 행사와 모임 자제를 부탁한 지 불과 나흘만이다.

대전동구청 자유게시판 글 캡처.
대전 동구청 자유게시판에는 다음날인 24일 이 술자리를 비난하는 한 구민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 시국에 나라가 떠나가라 회식하는 분들이 제 정신이냐”며 “술에 취해 식당 떠나가라 소리를 지르는 등 정말 못 볼 꼴을 봤다”고 비판했다. 그는 술자리가 구청 간부 공무원 회식이라고 했으나 확인 결과 이날 모임은 전직 동구의원 모임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자리에 들렀던 황인호 구청장은 “지역의 선배들이 모임을 한다고 참석해 달라고해서 잠시 인사만 한 뒤 이나영 의장과 함께 바로 식당을 나왔다”고 해명했다. 한 참석자는 “과거에 함께 일했던 사람들끼리 가끔 만나는 모임인데, 코로나19 속에서 조금 부적절했다”며 사과했다.

한편 대전에서는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날 오전까지 모두 59명이 감염됐다. /김경림기자 forest03@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