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M&A 무산 위기 이스타항공 어떻게 되나

박시진 기자 입력 2020.06.28. 09:55 수정 2020.06.28. 12:0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너일기 의혹까지 더해지며 휘청
이스타항공 임시주총도 파행
최악은 파산절차 밟을 수도
26일 오전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원들이 임시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양천구 이스타항공 본사 앞에서 피케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이스타항공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무산 위기에다 오너일가 의혹까지 불거지며 자본확충을 위한 임시주총도 실패했다. 업계에서는 대주주가 책임을 지지 않을 경우 파산으로 몰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8일 항공업계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한 전환사채(CB) 발행 예정일을 미루며 딜 클로징(종료)이 안갯속에 빠진 가운데 이스타항공에 대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주로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그 일가에 대한 의혹 제기다.

■대주주 의혹 쏟아져

2007년 10월 전북 군산을 본점으로 설립된 이스타항공은 2014년까지 새만금관광개발이 지분 49.4%를 보유한 최대 주주였다. 새만금관광개발은 이 의원이 사장을 지낸 KIC그룹의 계열사다.

이 의원은 2012년까지 이스타항공그룹 총괄회장을 맡았으나 19대 국회의원(2012∼2016년)을 지내는 동안 형인 이경일 전 KIC그룹 회장에게 이스타항공 경영권을 넘겼다.

이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2016∼2018년 이스타항공그룹 회장을 다시 맡았고, 더불어민주당 19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가 이번에 다시 국회에 입성했다. 이런 가운데 2015년 자본금 3,000만원으로 설립된 이스타홀딩스가 수개월 뒤 이스타항공의 지분 68.0%를 사들여 최대 주주로 등극했다. 이스타홀딩스는 이상직 의원의 아들(66.7%)과 딸(33.3%)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데, 설립 당시 아들은 10대, 딸은 20대였다.

딸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이사는 이스타항공에서 사외이사, 기타비상무이사에 이어 브랜드마케팅본부장을 역임했다.

일각에서는 100억원 가량으로 추산되는 이스타항공의 주식 매입 자금을 확보한 경로 등을 놓고 페이퍼컴퍼니 논란과 불법 승계 의혹까지 불거졌다.

2017년 3월 제출된 2016년 말 기준 이스타홀딩스의 감사보고서에서 당시 감사를 맡은 한림회계법인은 회사가 재무상태표와 현금흐름표, 재무제표에 대한 주석 등 감사에 필요한 주요 자료를 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감사 의견을 거절하기도 했다.

이스타항공은 이와 관련해 “이스타홀딩스의 설립과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은 합법적이고 공개적인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자금 확보는 사모펀드와 협의를 통해 적합한 이자율로, 주식거래도 회계법인과 세무법인이 실시한 각각의 기업가치 평가보고서에 근거해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불법증여 논란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보유 지분은 올해 1분기 기준 39.6%다. 특수관계법인 비디인터내셔널 7.5%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3월2일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지분 51.17%를 545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51.17% 지분으로 들어오는 건데 나머지 48%가량은 이상직 의원과 이스타홀딩스의 우호주식으로 구성돼 있다”며 “이 의원이 경영에서 손을 뗐다고 하지만 결국은 자신이 국회의원을 하는 동안 이 회사를 맡아줄 사람이 필요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조 측은 또 이 의원이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회사 경영 관련 회의를 주재하는 등 이스타항공 경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해왔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이수지 대표가 보유한 전주의 2억원짜리 아파트를 이 의원이 1억7천만원에 임차한 것을 두고도 불법 증여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스타항공 측은 이에 대해 “모두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이 의원 일가를 둘러싼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제기되며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체불임금 첵임 놓고 공방

제주항공과 250억원에 달하는 직원들의 체불 임금 해소 문제는 결국 M&A 무산 위기로 이어지고 있다. 이스타항공이 인수대금 110억원을 추가로 깎아주겠다는 제안까지 했지만, 제주항공은 묵묵부답이다.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에 대한 ‘압박용’으로 26일 신규 이사·감사를 선임하기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고 제주항공에 후보 명단을 요청했지만, 제주항공이 이에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거절해 주총도 결국 유야무야됐다.

이처럼 이스타항공이 ‘사면초가’의 위기에 처한 가운데 애꿎은 직원들만 애를 태우고 있다.

시장에서는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작업이 조속히 마무리되지 않을 경우 이스타항공의 파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스타항공의 올해 1분기 자본 총계는 -1천42억원으로, 이미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이스타항공의 한 직원은 “지금까지는 제주항공에 인수되면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로 월급을 제대로 못 받아도 버텼지만, 인수가 더 늦어지면 퇴사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이런 생각을 하는 직원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26일 오전 이스타항공 주주들이 서울 양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가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