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전두환때도 없던 대자보 유죄판결" 보수단체,대학에 비판대자보

임성호 입력 2020.06.29. 11:35

한 대학 캠퍼스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인 20대가 최근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자 보수 성향 단체가 이에 반발해 전국 대학에 다시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는 이달 28일 오후부터 29일 사이 전국 430개 대학 캠퍼스에 대자보 5천장을 부착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비판 대자보 유죄 판결에 반발.."430개 대학에 5천장 부착"
전대협이 전국 430개 대학에 붙인 대자보 [전대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한 대학 캠퍼스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인 20대가 최근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자 보수 성향 단체가 이에 반발해 전국 대학에 다시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는 이달 28일 오후부터 29일 사이 전국 430개 대학 캠퍼스에 대자보 5천장을 부착했다고 밝혔다. 대자보 제목은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만세'다.

단체는 이 대자보에서 "전두환 정권 때도 없었던 대자보 유죄판결이 나왔다"며 "민주를 말하던 자들이 집권하자 누구보다 민주주의를 탄압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권을 말하던 자들이 집권하자 누구보다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독재 타도를 말하던 자들이 삼권을 모두 장악하고 독재 권력을 행사한다"고 비판했다.

전대협은 1987∼1993년 사이 활동한 대학생 운동권 단체 '전대협'과 동일한 이름을 사용하고 있지만, 해당 단체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정부를 비판하는 대자보를 붙이는 등의 활동을 해왔다.

앞서 이달 23일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3단독 홍성욱 부장판사는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지난해 11월 단국대 천안캠퍼스 건물 내에 붙인 혐의(건조물 침입)로 기소된 김모(25) 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sh@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