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산후조리원서 일하는 교회신도 확진..신생아·산모 등 48명 검사

김인유 입력 2020.06.29. 12:09 수정 2020.06.29. 13:17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와 관련해 29일 산후조리원 종사자를 포함, 신도 2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A씨와 B씨는 모두 안양 주영광교회 신도로, 26일 확진된 군포 59번 확진자(25)와 함께 24일 오후 6시 20분∼9시 12분 예배에 참석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B씨는 27일 확진된 군포 71번 확진자(70대 여성)의 배우자로, 71번 확진자도 주영광교회 신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안양 주영광교회 예배 참석..관련 확진자 나흘새 총 20명

(군포=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와 관련해 29일 산후조리원 종사자를 포함, 신도 2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집회금지 명령서 붙은 안양 주영광교회 (안양=연합뉴스)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주영광교회에 지난 28일 오전 집회금지 명령서가 붙어 있다.

경기 군포시는 오금동에 사는 50대 여성 A(군포 73번 확진자)씨와 군포2동에 사는 70대 남성 B(군포 74번 확진자)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와 B씨는 모두 안양 주영광교회 신도로, 26일 확진된 군포 59번 확진자(25)와 함께 24일 오후 6시 20분∼9시 12분 예배에 참석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주영광교회 관련 확진자는 지난 26일 이후 신도 18명과 일반인 접촉자 2명을 포함해 총 20명으로 늘었다.

A씨와 B씨는 군포 5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중 27일 1차 검사를 받고 판정보류된 뒤 28일 2차 검사를 받고 당일 자정께 확진됐다.

A씨는 의왕에 있는 산후조리원 종사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왕시는 A씨가 일하는 포일동 모 산후조리원에 이동진료소를 설치해 놓고 산모 13명과 신생아 13명, 종사자 19명, 산모 가족 3명 등 총 48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B씨는 27일 확진된 군포 71번 확진자(70대 여성)의 배우자로, 71번 확진자도 주영광교회 신도이다.

앞서 주영광교회에서는 신도인 군포 59번 확진자가 26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59번 확진자와 21일과 24일 예배에 참석했던 신도 30명 가운데 총 18명이 확진됐다.

군포 59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hedgeho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