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정의 "비정상적 국회, 국민만 피해"..상임위원장 선출 불참

이우연 기자 입력 2020.06.29. 13:59

정의당은 29일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에는 참석하되 상임위원장 선출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비정상적인 국회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국민이 본다는 사실을 거대양당은 명심하기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코로나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추경 심사, 그리고 비상한 외교·안보 상황에서 더 이상 국회를 공전시켜서는 안 된다는 판단" 때문에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회의 참석..코로나 위기, 추경심사, 외교안보 상황 국회 공전 안돼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변인.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정의당은 29일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에는 참석하되 상임위원장 선출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비정상적인 국회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국민이 본다는 사실을 거대양당은 명심하기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코로나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추경 심사, 그리고 비상한 외교·안보 상황에서 더 이상 국회를 공전시켜서는 안 된다는 판단" 때문에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다고 했다.

이어 "상임위원장 선출에는 참여하지 않는다"며 " 상임위원장 배분은 교섭단체에만 주어진 권한이지만 교섭단체 양당은 협상에 실패해 18개 상임위원장을 하나의 당이 독식하는 사태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민주당과 통합당은 법사위원장 배분에만 집착하며 '법사위원장 쪼개기' 협상마저 진행했다"며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는 논의도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제 정의당은 3차 추경 심사에 집중할 것"이라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노동자·자영업자 직접 지원, 대학 등록금 환불 지원 등이 추경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serendipity@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