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날씨] 전국 장맛비..내일까지 강원 영동 최고 300mm

추하영 입력 2020.06.30. 08:4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도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은 내일까지 최고 300mm의 비가 더 내리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지 캐스터.

[캐스터]

밤사이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서울도 한때 시간당 20mm 안팎으로 세차게 비가 쏟아졌는데요.

중부지방에 머물던 강한 비구름대가 빠져나가면서 서울의 빗줄기는 많이 약해졌고요.

서울에 내려졌던 호우특보도 해제됐습니다.

현재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 지역에 비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특히 강원 영동지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시간당 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현재 전국 대부분의 해안과 제주도에 강풍특보도 내려져 있습니다.

동해안 지역은 내일까지 최대 순간 풍속 시속 70km 이상의 태풍급 강풍이 불겠고요.

전 해상에 풍랑특보도 발효 중인 가운데 물결이 최고 7m로 높게 일겠습니다.

남부지방은 오늘 낮에, 중부지방도 오늘 저녁이면 비가 그칠 텐데요.

강원 영동지역은 내일 아침까지도 강하게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많게는 3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영서, 경북 북부엔 20~60mm, 충청과 남부지방은 5~20mm가 오겠습니다.

이번 비가 그치면 당분간 장맛비는 주춤하겠습니다.

일요일부터 다시 비가 내리겠습니다.

산사태와 침수 피해도 우려되니까요.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