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자가격리 중 스마트폰은 집에..유흥주점 다닌 카자흐스탄 여성

임명수 입력 2020.06.30. 09:34 수정 2020.06.30. 10:3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19) 확진 판정을 받은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여성이 확진 판정 받기 직전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 경기 안산과 강원지역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안산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이자 관련 수칙을 알면서도 이를 위반한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여성 A씨를 고발하고 출입국관리사무소에 통보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시, 카자흐스탄 국적 30대 여성 고발키로
24일 입국 후 자가격리 수칙 어기고 돌아다녀
26일 오후에는 강원지역에도 다녀오기도 
낮에는 집에.. 밤이면 휴대폰 놓고 외출 해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나온 왕성교회가 위치한 서울 관악구 보건소 코로나 19 선별진료소에서 29일 한 의료진이 방문자들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19) 확진 판정을 받은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여성이 확진 판정 받기 직전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 경기 안산과 강원지역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여성은 낮에는 집에 있다 저녁시간에 외출하면서 휴대폰을 두고 나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 지자체인 경기 안산시는 이 여성을 고발하기로 했다.

30일 안산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이자 관련 수칙을 알면서도 이를 위반한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여성 A씨를 고발하고 출입국관리사무소에 통보하기로  했다. 또 이 여성이 자가격리 대상자인 것을 알면서도 함께 외출한 같은 국적의 20대 여성에 대한 조사를 벌인 뒤 고발한다는 계획이다. 20대 여성은 지난 10일 입국 후 이달 24일까지 자가격리를 마친 상태다.

A씨는 최근까지 한국에 거주하면서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근무하다 비자 갱신을 위해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갔다가 이달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재입국했다. 이후 안산에 도착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지난 27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하루 뒤인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됨에 따라 국내 입국 뒤 이동경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가격리 이탈 사실을 확인했다.

단원구 고잔동을 거주지로 신고한 A씨는 지난 24일 오후 6시 입국 직후 같은 날 오후 9시 30분쯤 집을 나가 다음날 오전 8시까지 고잔동과 중앙동 일대 유흥주점을 방문했다.

A씨는 이어 지난 26일 오후 11시쯤 외출해 강원지역 일대를 돌아다닌 뒤 다음날 오전 6시 30분쯤 귀가했다. 강원지역 

시 관계자는 “A씨가 재입국 전에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일했던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에는 본인이 카드결제를 하는 등 영업행위를 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강원지역 여행도 지인 등 4명이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자가격리 수칙에 따라 A씨는 코로나19 확진판정과 무관하게 3일 내 진단검사와 함께 다음달 8일까지 자가격리를 했어야 했다.

특히 A씨는 주간에는 집에 있다가 야간에 외출할 때 자신의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나가 자신의 외출을 숨긴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A씨가 외출해 방문한 장소에 대해 방역조치를 모두 마쳤으며, 강원도에 A씨의 방문 사실을 알렸다. 또 이들이 다녀간 강원 문막휴게소와 안산 등에서 만난 것으로 추정되는 국내외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도 벌이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고 외출을 한 것은 방역에 심각한 해를 끼치는 행위로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시도 자가격리자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해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