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장제원 "어제가 골든타임..빈손으로 들어갈 수밖에"

홍정규 입력 2020.06.30. 10:06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30일 "어제가 (국회 복귀의) 골든타임이었다"며 지도부의 개원 협상 전략을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제 우리는 어떡해야 하나. 강경투쟁? 복귀? 보이콧? 결국 우리가 볼 때는 당당한 모습으로, 다른 사람이 볼 때는 빈손으로 국회에 들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장 의원은 "협상론을 주장한 사람으로서 무척 안타깝다. 끝없는 강경론은 막다른 골목을 만난다. 투쟁은 수단일 뿐"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생의 문제의식을 상인정신으로 돌파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30일 "어제가 (국회 복귀의) 골든타임이었다"며 지도부의 개원 협상 전략을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제 우리는 어떡해야 하나. 강경투쟁? 복귀? 보이콧? 결국 우리가 볼 때는 당당한 모습으로, 다른 사람이 볼 때는 빈손으로 국회에 들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빈손으로 복귀하는 것보다는 상임위 7개,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받고 복귀하는 것이 그나마 그림이 나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협상론을 주장한 사람으로서 무척 안타깝다. 끝없는 강경론은 막다른 골목을 만난다. 투쟁은 수단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 어록에 빗대 "힘없는 서생은 국민들께 해 드릴 것이 없다. 서생의 문제의식을 상인 정신으로 돌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더불어민주당에 상임위 몇 개 적선하듯 던져줄 그 날을 위해 분루를 삼키고 오늘을 인내해야 한다. 세련되게 독해져야 하겠다"고 했다.

미래혁신포럼 인사말하는 장제원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지난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