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북, 대북전단에 왜 발끈했나.."추잡한 리설주 합성사진에 분노"

김경윤 입력 2020.06.30. 10:52 수정 2020.06.30. 15:25

북한이 최근 대북전단 살포를 유독 걸고넘어지며 연락사무소 폭파라는 과격한 보복에 나선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대북전단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를 겨냥한 외설적인 합성사진이 실렸다는 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전단에 묻혀 보내자는 탈북민 여론이 북한 지도부의 분노를 촉발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포르노 합성사진 살포..탈북민 "코로나 균도 보내자" 기름 부어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최근 대북전단 살포를 유독 걸고넘어지며 연락사무소 폭파라는 과격한 보복에 나선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대북전단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를 겨냥한 외설적인 합성사진이 실렸다는 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전단에 묻혀 보내자는 탈북민 여론이 북한 지도부의 분노를 촉발한 것으로 보인다.

또 백두산 오른 북한 김정은…리설주 동행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지난해 12월 4일 중앙TV가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의 모습. 2019.1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駐)북한 러시아 대사는 29일(현지시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5월 31일 (전단) 살포는 북한 지도자의 부인을 향한 추잡하고 모욕적인 선전전의 성격을 띠었고 포토샵까지 이용한 저열한 방식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북한 지도부는 물론 주민들 사이에서도 강력한 분노를 일으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탈북민 단체가 뿌린 전단을 살펴보면 포르노 DVD 표지에 '설주의 사랑'이라는 제목과 함께 리 여사와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돼 있다.

DVD에는 '서울의 사랑'이라는 일본어 제목이 붙어있지만, 이를 '설주의 사랑'으로 고쳐 번역했다. 표지에는 '한류 꽃미남과의 사랑을 꿈꾸는 일본 여성들'이라는 일어 문구가 있어 기존 포르노에 얼굴만 따로 붙인 조악한 합성 사진임을 알 수 있다.

북한 리설주, 남편 김정은 팔짱 끼고 전용기에서 내려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2018년 6월 2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방중 기록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왼손으로 김 위원장과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전용기 트랩을 걸어 내려오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2018.6.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리 여사가 북한 내에서 가지는 위상은 '최고 존엄'으로 일컫는 김 위원장에 버금간다.

김 위원장이 북한에서는 이례적으로 공식 석상에 줄곧 대동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고 공식 영부인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김일성 주석은 1973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계자로 내정되면서 후처 김성애의 대외석상 동반을 중단했고, 김정일 위원장의 경우 성혜림, 김영숙, 고영희, 김옥 등 4명의 부인을 대외 석상에서는 일절 공개하지 않은 것과 대조된다.

심지어 북한 매체들은 리설주에 '여사'라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다.

그간 여사라는 표현은 김일성 주석 조모인 리보익, 생모인 강반석, 김정일 위원장의 생모인 김정숙을 언급할 때만 쓰였다.

이처럼 북한에서 리 여사가 영부인이자 '최고존엄'의 다정한 아내로 이미지를 굳힌 가운데 대북 전단을 통해 저급한 비방이 이뤄지자 북한 지도부가 분노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북한은 대북 전단을 한미 연합군사훈련보다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기도 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13일 "대규모 합동군사연습(훈련)도 엄중한 위협이었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최고 존엄에 대한 중상 모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2012년 7월 리설주 여사와 팔짱 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2012년 7월 26일 김정은 당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팔짱을 끼고 평양의 릉라인민유원지를 시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2.12.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코로나19도 전단 살포에 강력 반발한 계기로 꼽힌다.

앞서 3월 탈북민 커뮤니티에서는 김정은 정권을 붕괴시키기 위해 북한에 보내는 페트병과 풍선, 전단 등에 코로나바이러스를 함께 넣어 보내자면서 코로나 환자들이 사용하는 물품을 구매한다는 내용이 공유됐다.

이같은 사실은 일부 국내 매체들에서 공개됐다.

중국과의 국경을 걸어 잠글 정도로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은 전단 살포에 한층 민감하게 주시하며 대응을 모색했고, 이 와중에 리 여사의 합성 사진이 살포되자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9일 "세계적인 전염병 대란으로 지상·해상·공중을 전면봉쇄한 시기에 온갖 오물들을 전연지대 상공으로 들이밀며 방역사업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한 것만도 격분할 일"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heeva@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