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영상] 걸그룹과 춤판·술판 벌인 '소상공인연합회 워크숍'..'사회적 거리두기'는 어디에?

이승아 기자 입력 2020. 07. 04. 17:32 수정 2020. 07. 04. 21:10

기사 도구 모음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25일 강원 평창에서 '전국 지역조직 및 업종단체 교육·정책 워크숍'을 하고 걸 그룹을 초청해 술판과 춤판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채 행사를 진행한 것이 알려지며 일반 국민과 소상공인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이승아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25일 강원 평창에서 '전국 지역조직 및 업종단체 교육·정책 워크숍'을 하고 걸 그룹을 초청해 술판과 춤판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채 행사를 진행한 것이 알려지며 일반 국민과 소상공인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소공연 홈페이지는 4일 오후 5시 현재 접속이 불가능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소공연 페이스북에 "코로나로 장사 버티다 폐업했다. 님들은 술 파티에 걸그룹까지 초청해서 파티를 벌이셨더군요", "해체가 답이다"등의 의견을 남겼다.

이에 대해 배동욱 소공연 회장은 지난 3일 우선 소공연 회원들에게 사과문을 발송하고 해명에 나섰다.

배 회장은 "소상공인들의 혁신을 다짐하는 긍정과 화합의 장으로 치러졌다"며 "마치 워크숍 행사 전체가 여흥 위주로 흐른 것처럼 이번 행사 자체를 깎아내리는 일부 매체의 보도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다만, 배 회장은 "행사 중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소상공인들과 국민 여러분께서 겪는 고통과 사회적 분위기와는 배치되는 부분이 일부 있었던 부분에 대해서는 사려 깊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본다"며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 뉴스1

seunga.l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