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일본이 숨긴 '독도는 한국 땅' 명시된 고지도·비밀문서

박정헌 입력 2020.07.05. 08:40 수정 2020.07.05. 08:55

'독도는 한국 땅'이라고 명시된 일본 고지도·고문서를 모은 책이 발간돼 눈길을 끈다.

독도 연구가로 명망 높은 강 대표와 김 소장은 17세기부터 20세기 중반까지 수집한 고문서와 고지도 등 평생에 걸쳐 발굴한 독도·대마도 관련 자료 60여 개를 한데 묶었다.

여기에 실린 고지도와 고문서는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일본 측 자료가 다수 포함돼 관련 사료로서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영철·김문길 독도연구가 소장 자료 집대성 출간
독도는 한국 땅 책자 [박정헌 촬영]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독도는 한국 땅'이라고 명시된 일본 고지도·고문서를 모은 책이 발간돼 눈길을 끈다.

독도교육 전문가인 강영철 한국미래교육협회 대표는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 소장과 함께 독도와 대마도 관련 자료를 모은 '독도는 한국 땅'을 출간했다고 5일 밝혔다.

독도 연구가로 명망 높은 강 대표와 김 소장은 17세기부터 20세기 중반까지 수집한 고문서와 고지도 등 평생에 걸쳐 발굴한 독도·대마도 관련 자료 60여 개를 한데 묶었다.

여기에 실린 고지도와 고문서는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일본 측 자료가 다수 포함돼 관련 사료로서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가령 쇼와(昭和·히로히토 일왕의 연호) 27년 작성된 '일본해의 죽도에 대하여'라는 문서를 보면 독도의 옛 이름 '리앙쿠르'는 조선시대 큰 암굴을 지칭하는 표현인 '이안굴'에서 나왔다고 적혀 있다.

이는 1894년 독도를 발견한 프랑스 배 선주의 이름을 따 섬에 '리앙쿠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일본 측 주장을 뒤엎는 내용이다.

이 자료는 일본 내에서 극비문서로 분류돼 2014년까지 빛을 보지 못하다 뒤늦게 발견됐다.

또 1875년 만들어진 '일본흥지로정전도'(日本興地路程全圖)라는 고지도에는 독도와 울릉도는 조선 땅이라고 표기됐다.

이밖에 시마네(島根)현이 제정한 '다케시마의 날'이 역사적 근거가 없다는 문서, 동해를 '한국해'로 표기한 일본제국지도 등 독도가 한국 땅임을 증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가 다수 실렸다.

각 고문서와 고지도마다 원본 사진을 싣고 제작연대와 제작자, 내용 등을 상세히 설명해 역사 문외한도 큰 어려움 없이 내용을 이해할 수 있게끔 했다고 강 대표는 전했다.

창원봉림청소년수련관 관장을 맡고 있는 강 대표는 "독도와 대마도에 두 연구자의 자료를 정리해 책으로 출판할 수 있어 감격스럽다"며 "이번에 출간된 자료를 바탕으로 독도가 한국땅이라는 사실이 확실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