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北 선전매체, '한미워킹그룹'에 불만 표시

신선민 입력 2020. 07. 06. 08:46 수정 2020. 07. 06. 08:49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오늘(6일) 선전매체를 통해 한미워킹그룹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냈습니다.

대외선전 매체 '조선의 오늘'은 오늘 '언제까지 치욕과 굴종의 굴레를 쓰려는가'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 정치권과 언론, 시민단체가 한목소리로 한미실무그룹(한미워킹그룹)을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대외선전 매체들이 한두 차례 한미워킹그룹과 남측의 군사행동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오늘(6일) 선전매체를 통해 한미워킹그룹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냈습니다.

대외선전 매체 '조선의 오늘'은 오늘 '언제까지 치욕과 굴종의 굴레를 쓰려는가'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 정치권과 언론, 시민단체가 한목소리로 한미실무그룹(한미워킹그룹)을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매체는 남한의 전직 통일부 장관들을 인용해 "한미실무그룹은 남북관계의 족쇄가 되었다"거나 "정부는 트럼프에게 남북관계를 맡기지 말고 남북관계 추진의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남한의 언론 기사를 인용해 "한미실무그룹의 틀에 빠져 남북선언들을 이행할 수 있는 많은 시간을 그냥 허비한 결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물론 남북관계를 완전히 말아먹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대외선전 매체들은 지난달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보도가 나온 직후 당일 내보냈던 대남비난 기사를 일제히 삭제했고, 이후 대남 비난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다만 대외선전 매체들이 한두 차례 한미워킹그룹과 남측의 군사행동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한편 '조선의 오늘'은 오늘 '반드시 철폐되어야 할 반통일적 악법' 제목의 별도 기사에서 남한의 국가보안법을 "시대착오적인 반북(反北) 대결 시대의 유물"이라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선민 기자 (freshmi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