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날개없이 추락하는 日아베 지지율..조사기관별 역대 최저치 경신

김태균 입력 2020.07.06. 15:56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율이 반등의 기미는커녕 조사기관별로 역대 최저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7월 여론조사 결과 아베 정권에 대한 국민 지지율이 39%로 나타났다고 6일 발표했다.

이날 민영방송 TBS가 발표한 7월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정권 지지율은 전월보다 0.9%포인트 하락한 38.2%로 2012년 말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EPA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율이 반등의 기미는커녕 조사기관별로 역대 최저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7월 여론조사 결과 아베 정권에 대한 국민 지지율이 39%로 나타났다고 6일 발표했다. 지난달 조사 때의 40%보다 소폭 하락했다. 아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2%로 전월대비 2%포인트 상승했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아베 정권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진 것은 모리토모 및 가케 학원 스캔들로 휘청거리던 2018년 4월 조사(39%)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아베 총리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가 47%로 가장 많았다.

이날 민영방송 TBS가 발표한 7월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정권 지지율은 전월보다 0.9%포인트 하락한 38.2%로 2012년 말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0.6%포인트 오른 59.8%였다.

앞서 NHK가 지난달 22일 발표한 6월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9%로 제2차 아베 내각이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총리의 인성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 44%로 가장 많았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