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박원순 부고 입단속하던 통합당 "성추행 의혹은 밝혀라"

백지수 기자 입력 2020.07.10. 16:1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고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10일 고인을 추도하면서도 성추행 피소 건을 부각시키며 관련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 지도부에서는 최대한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통합당 여러 의원들은 "면죄부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 장례를 시민장 5일장으로 치르는 데 대한 비판 여론과 피해자 옹호 여론 등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4선 김기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박 시장 타계에 개인적으로 깊은 안타까움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장례를 치러야 할 사안은 아니다. 공무수행으로 인한 사고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더 이상 이런 극단적 선택이 면죄부처럼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지난 성추행 피해의 고통도 모자라 고인의 죽음에 대한 고통까지 고스란히 떠맡게 될 피해자가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세상이 고인의 죽음을 위로하고 그의 치적만을 얘기하는 동안 피해자는 보이지 않는, 또다른 거친 폭력을 홀로 감내하게 될지도 모른다"며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과는 별개로, 성추행으로 고통받은 피해자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3선 조해진 의원도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사건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거론하며 "현역 광역단체장들이 이런 일로 중간에 그만두는 상황이 벌어져 시민들이 실망했는데 내용이 더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공직자로 살았고, 또 지도자로 살았고, 현재 광역 단체장으로 있던 분들이 왜 그런 부분에서 관리가 스스로 안 됐을까 하는 부분이 이해가 안 된다"며 "그게 사실로 밝혀지게 된다고 하면 전체적으로 뭔가 진단과 반성, 국민들에게 더 이상 실망을 주지 않기 위한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초선 유상범 의원도 "미투 사건 책임을 지는 차원에 극단적 선택을 한 것 같다"면서도 "고인의 상황에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그 과정에 있던 여러 일들에 대해 어느 정도 충분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애도 외 메시지를 최소화하려는 행보를 나타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를 시작하며 "고 박 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품에 잠겨있을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주 원내대표 외에 누구도 박 시장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피해자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이나 피해자 입장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얼마든지 도울 생각이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2차 피해로 갈 가능성이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을 아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졌을 때에도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언행에 유념해 달라"고 주문했다. 통합당은 이후 현재까지 박 시장 관련 당 차원 논평을 내지 않고 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가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성추행 피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다음날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A씨는 2017년 이후 수시로 박 시장에게 휴대전화 텔레그램 메시지로 사적인 사진을 받는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A씨의 고소 사건은 박 시장의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 종결됐다.

서울시는 이날 박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5일장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해 이날 오후 4시 현재 10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