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DJ 뒷조사 관여' 전 국세청 차장, 2심도 국고손실 무죄

고가혜 입력 2020. 07. 16. 14:59

기사 도구 모음

이명박 정부 시절 국고를 동원해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뒷조사'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윤준 전 국세청 차장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9부(부장판사 한규현)는 16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 등 손실) 혐의로 기소된 박 전 차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대중 해외 비자금' 풍문 추적한 혐의
1심 무죄.."외부자 기소 적절한지 의문"
2심, 검사 항소 기각.."제출 증거, 부족"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박윤준 전 국세청 차장이 지난해 8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08.1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이창환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고를 동원해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뒷조사'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윤준 전 국세청 차장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9부(부장판사 한규현)는 16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 등 손실) 혐의로 기소된 박 전 차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회계 관계 직원인 점은 인정할 수 있다"면서도 "검찰 제출 증거만으로는 박 전 차장이 원 전 원장 등과 공모해 국고 손실을 입힌다는 것을 알면서도 국정원 자금을 횡령했다는 점을 인정하기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박 전 차장이 원 전 원장 등과 공모해 공무상 횡령 등을 범행했다고 인정하기 부족하다"며 "이 사건 사업이 국정원 직무범위에서 벗어난 것이라 원 전 원장 등의 해당 자금 집행 및 국고 손실에 해당한다는 것을, 미필적으로나마 인식했다고 보기에 부족하므로 정범의 고의가 있다고 볼 수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검찰 제출 증거만으로는 업무상 횡령 방조죄에 해당하는 공범의 범의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박 전 차장은 국세청 국제조세관리관으로 재직하면서 2010년 5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원 전 원장의 지시를 받고 당시 풍문으로 떠돌던 김 전 대통령 비자금 추적에 국고 4억1500만원 및 4만7000달러를 유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1심은 박 전 차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이 법률상 회계책임자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박 전 차장이 공범이 될 수 없다고 봤다.

이와 관련 지난해 11월 대법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 상고심에서 '국정원장은 회계관리직원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내린 바 있다.

1심은 이외에도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게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비자금 추적 지시를 받은 박 전 차장이 구체적인 이유를 알지 못했고 국세청의 정식 업무로 등재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박 전 차장이 국정원의 DJ비자금 추적과 관련해 개입한 내부자가 아닌 외부자의 위치에 있다고 봤다. 박 전 차장이 원 전 원장 등과 적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고 볼 근거도 없다고 판단한 바 있다.

한편 박 전 차장에게 국정원 협조를 지시한 이 전 청장은 1심과 마찬가지로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검찰은 이에 불복, 상고장을 제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leec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